HDMI.png


HDMI 포럼(HDMI Forum)은 오는 12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 ‘CES 2018’에서 다양한 제조사의 HDMI 2.1 지원 신제품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2017년 11월 28일 발표된 HDMI(High-

Definition Multimedia Interface) 2.1 버전은 최대 10K 해상도, 다이내믹 HDR과 eARC, 48G 대역폭 동영상 등을 지원한다.


HDMI 포럼은 2017년 1,800여개의 HDMI 채택 기업에서 약 9억 개의 HDMI 호환 제품을 출하했으며, 2002년 HDMI 1.0 버전 출시 이래 약 70억 개에 달하는 HDMI 지원 디바이스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HDMI 포럼 의장인 소니 일렉트로닉스의 로버트 블랜차드(Robert Blanchard)는 “지난 해 HDMI 2.1 버전의 개발과 출시는 HDMI 포럼 기술 실무 그룹의 큰 성과”라며 “92개 포럼 회원사는 더 높은 성능에 대한 대중의 요구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HDMI 인터페이스를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USB 타입-C용 HDMI 얼터네이트 모드(Alt 모드)를 사용시, USB 타입-C 커넥터를 통해 HDMI를 지원하는 소스 장치와 디스플레이를 직접 연결할 수 있다.


HDMI 포럼의 라이선스 대리인 HDMI LA(Licensing Administrator, Inc.)의 대표 롭 토비아스(Rob Tobias)는 “HDMI 2.1 버전의 출시와 더불어 HDMI 지원 가상 현실(VR), 증강 현실(AR), 드론 카메라, 차량용 제품의 등장으로, HDMI 기술은 미래의 기능을 현실화하는 동시에 소비자 부문과 상업 부문으로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