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_서울대 어린이병원_아이엠 카메라 수업2_.jpg


따스함이 소중하게 다가오는 겨울, 올림푸스한국이 오랜 병원 생활로 지친 청소년들이 사진을 통해 열정과 자존감을 찾아가도록 동기 부여에 나서고 있다.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장기입원이나 통원치료로 인해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없는 청소년을 위한 사진예술 교육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아이엠 카메라’의 수료식을 지난 1일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림푸스한국과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이사장 손병옥)이 함께 진행하는 ‘아이엠 카메라(I am Camera)’는 오랜 병원 생활로 지친 청소년들이 ‘카메라’를 통해 ‘나’를 표현하고, ‘나’의 정체성을 찾아간다는 의미의 사진예술교육 프로젝트다. 사진 활동을 통해 환우들이 세상과 새롭게 소통하고 열정과 자존감을 찾도록 돕기 위해 기획되었다.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서의 아이엠 카메라 수업은 병원 내 중증 희귀난치질환 소아청소년들을 위한 완화의료 프로그램인 ‘꿈틀꽃씨’와 연계해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었다. 사진을 기반으로 아이들이 창의적 표현기술을 익히고 세상과 소통하도록 돕고자 만들어진 프로젝트 팀인 ‘오예(Oye, Open Your Eyes)’ 팀이 수업 기획과 강의를 진행했다.


1일 열린 수료식에는 그 동안 수업에 참여한 환아와 가족은 물론 올림푸스한국,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 간의 수업을 리뷰하고, 환우들에게 수료증, 수업내용과 작품사진이 담긴 포토앨범, 야구선수 오승환이 기증한 가방을 증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어린이병원 2층에는 환아들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는 전시회가 마련됐다. 관람객이 작품감상과 동시에 8개의 미션을 체험하면서 병원 밖으로 떠나는 모험 지도를 완성해 가는 체험형 전시로 일반인에게도 공개된다.


올림푸스_서울대 어린이병원_아이엠 카메라 수업1_.jpg


올림푸스한국 오카다 나오키 사장은 “올 한해 많은 환우들이 아이엠 카메라를 통해 자신의 가치와 가능성을 발견하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면서 “올림푸스는 글로벌 의료기업으로서 한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이엠 카메라는 지금까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한양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되었으며 오는 12월부터 국립암센터, 2017년 3월부터 삼성서울병원 암센터에서도 진행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