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비티(대표 박현철)는 2017년 2분기 매출액 270억 2800만원을 기록하며 4분기 연속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7년 2분기 매출액 270억2,800만원으로, 2017년 1분기 233억5,200만원 대비 15.7%, 2016년 2분기 90억5,700만원 대비 198.4% 증가하였으며, 2017년 2분기 영업이익 43억7,300만원으로 2017년 1분기 영업이익 32억9,800만원으로 32.6% 증가 및 2016년 2분기 영업손실 15억 600만원에 비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주요 증대원인으로 라그나로크IP(지식재산권)를 이용해 개발 및 서비스 중인 ‘라그나로크R(국내 서비스명)’을 비롯한 한국, 대만, 태국 등에서의 모바일게임 수익이 전체 매출의 의 약 45%를 차지하며 전분기 대비 51.8%, 전년동기 대비 290.0% 성장한 결과다. 또한, 대만 시장에서의 라그나로크 온라인 재런칭 등을 통한 매출 확대에 힙입어 게임운영수익이 전년동기 대비 약 321.3% 증가했다.


이와 같이 2017년 2분기를 포함한 상반기 전체 매출액은 503억 8,000만원으로 2016년 상반기 매출액 181억 5,100만원보다 177.6% 증가하였으며, 그라비티의 역대 최대 반기 매출액이다.


이 외에도 라그나로크 IP(지적재산권)를 이용해 글로벌 서비스 중인 ‘라그나로크 영웅의 길’과 서비스 예정인 ‘라그나로크 스피어 오브 오딘’, ‘라그나로크 클리커’ 등 다양한 플랫폼과 장르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특히, 그라비티와 중국의 드림스퀘어 및 심동네트워크가 합작해 개발한 ‘라그나로크 모바일 MMORPG’가 연내 대만, 홍콩을 시작으로 한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 순차적 서비스 예정으로 글로벌 게임 회원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어 향후 상당한 핵심 캐시카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라비티 박현철 대표이사는 “단기 흑자가 아닌 지속 가능한 흑자전환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현재의 호조와 앞으로의 비전을 잘 보여주고 있는 가장 중요한 성장 모멘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라그나로크IP를 이용해 개발 중인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글로벌 게임 회원에게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며 더 나은 게임 환경에서 혁신적인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