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e스포츠 올림픽의 개최 도시로 '대구'가 선정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제1회 세계e스포츠대회(2010 IeSF Grand Final)’의 개최 도시가 대구광역시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대구광역시는 게임을 지역의 미래 수종(樹種)산업으로 육성․추진하는 의지가 높게 평가돼 개최도시로 선정됐으며, 2009년에는 지역 문화콘텐츠산업 육성을 목표로 국제첨단지식산업단지를 조성해 106개의 업체를 유치하고, 1,430명의 고용창출과 연매출 1,480억을 달성해 주목받고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 2008년 설립한 ‘국제e스포츠연맹’의 회원국들이 참여해 개최하는 것으로, 작년 태백시에서 20개국 15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세계e스포츠대회 챌린지(2009 IeSF Challenge)’를 거쳐 올해 처음으로 공식 개최(10월 말 예정)된다. 

 

아울러 이번 대회는 ‘e-fun 2010’과 함께 개최됨으로써 대구를 찾는 해외 30개국의 선수 및 관계자들에게는 게임을 소재로 하는 다양한 체험문화를 제공하는 한편, 영남권 지역민들에게는 국내외 우수한 게이머들이 참여하는 e-스포츠대회를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행사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이재웅 원장은 “이번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서 ‘e스포츠의 표준화’ 주도 및 국산 e스포츠종목의 정식종목화를 추진해 e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