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오에스 델 EMC와 MOU 체결.jpg


티맥스오에스와 델 EMC(Dell EMC)가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x86 기반의 리눅스 수요, 나아가 클라우드 시장까지 공략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24일 티맥스오에스(대표이사 박학래)와 글로벌 IT 기업 델 EMC는 클라우드 및 U2L(Unix to Linux) 시장을 대상으로 양사의 솔루션을 결합한 통합 어플라이언스의 상품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고 관련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티맥스오에스의 서버용 OS인 ‘티맥스리눅스’와 델 EMC의 x86 서버인 ‘파워엣지(PowerEdge)’를 결합한 통합 어플라이언스를 상품화하고, 유닉스에서 리눅스 환경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공동 영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각 사가 보유한 영업, 제품 및 기술지원 체계의 노하우를 공유하고 마케팅, 영업, 구축, 고객지원까지 전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더불어 양사는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티맥스오에스의 관계사인 티맥스소프트와 티맥스데이터의 제품들을 활용해 미들웨어와 DBMS(Database Management System) 소프트웨어를 티맥스리눅스와 함께 델 EMC의 파워엣지와 결합해 클라우드 시장도 적극 공략한다.


김경덕 델 EMC 한국 커머셜 비즈니스 총괄 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이 국내 엔터프라이즈 IT 시장에서 클라우드 및 리눅스 기반의 유연한 데이터센터 환경이 빠르게 확산되는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델 EMC는 국내 기업 및 공공기관들의 IT 트랜스포메이션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상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맥스오에스 박학래 대표이사는 “티맥스오에스와 델 EMC의 기술력, 마케팅 전략 등을 바탕으로 최상의 어플라이언스를 만들어, 양사의 시너지 효과로 중소기업부터 대기업 규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어플라이언스 고객에게 최고의 선택이 되도록 하겠다”라며, “향후 프라이빗 클라우드 시장으로의 성공적인 진입을 위해 상호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