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알 이진구 지사장-.jpg


“품질 향상, 경쟁력 확보 그리고 비용 절약까지, 하나의 플랫폼에서 처리할 수 있습니다.”


맵알테크놀로지스가 인공지능(AI),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컨터이너, 사물인터넷(IoT) 등의 운영 분석을 위한 통합 솔루션을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23일 맵알테크놀러지스(www.mapr.com 지사장 이진구)는 아셈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고객의 데이터 환경에 대한 종합적인 이해와 AI, 클라우드, 컨테이너, IOT 구축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 ‘클래리티 프로그램(Clarity Program)’를 공개했다.


이진구 맵알테크놀로지스 지사장은 “오늘날 혁신을 하는 기업들의 바탕에는 데이터가 있다. 수많은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해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많은 기업들은 경쟁력 확보를 위해 품질은 향상하면서도 비용을 줄여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진구 지사장은 “현업과 IT에서 생성되는 수많은 데이터들이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의 이름으로 분리되어 저장된다.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데이터를 전통적인 스토리지로 처리하기엔 비용이 많이 드는 것이 문제”라고 진단한 뒤 “새롭게 선보이는 ‘클래리티 프로그램’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하둡, 스파크, 아파치 등에서 데이터 이동 없이 관리할 수 있으면서도 보안, 안정성 및 확장성이 강화된 워크로드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클래리티 프로그램’은 ▲AI를 위한 광범위 지원 ▲클라우드 및 멀티 클라우드 동기화 ▲스테이트풀 컨테이너 ▲통합된 IoT ▲통일된 데이터 거버넌스 그리고 ▲셋업 평가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클래리티 프로그램’은 텐서플로우, 카페, 파이터치와 같은 툴에서 다양한 데이터 관리 및 로지스틱스 지원 및 엔비디아 래피즈 오픈소스와 GPU기반 데이터과학 프로젝트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 헬륨 리포지터리 브라우저 및 여러 컨테이너에서 제플린 시각화 패키지를 공유할 수 있어, 작업 효율을 극대화 시킬 수 있도록 했다.


멀티 클라우드와 스테이트풀 컨테이너 지원도 강화했다. S3 API를 통해 클라우드 간 동기화 및 데이터 복제는 물론 온프레미스 파일 기반 애플리케이션이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오브젝트 스토리지를 직접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데이터 액세스와 흐름을 기존 설치된 하둡으로 조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대규모 교체 작업에 대한 요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컨테이너화된 스테이트풀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데이터 액세스, 네이티브 쿠버네티스 볼륨 드라이버를 통한 직접 데이터 액세스 및 엔비디아 컨테이너와 함께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를 직접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한다.


맵알 2019 간담회 전경-.jpg


데이터 보안 및 데이터 보호 모델을 통해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로 확장한다. 데이터 보안 및 관리는 데이터 유형 또는 액세스 방법에 기반하지 않으며, 플랫폼의 통일된 부분으로서 보안 갭이나 중복된 관리 작업을 도입하지 않고 위치 및 프로세스 유형에 걸쳐 확장할 수 있다. IOT 또한 일관된 관리, 보안 및 스트림에 대한 통합 지원을 포함하는 데이터 보호로 이는 엣지까지 확장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클래리티 프로그램은 7일간의 무료 스텝업(StepUp) 평가 서비스를 포함하며, 현재의 고객 데이터 아키텍처, 워크플로우, 애플리케이션 및 활용 사례 이해를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진구 맵알테크놀로지스 지사장은 “미국의 3대 은행 중 하나가 저희의 고객사인데 모든 데이터 소스를 맵알 솔루션으로 통합해, 비용을 500억 달러에서 100억으로 낮추고 신규 프로젝트에 투자할 수 있었다”는 사례를 공유하며 “맵알 클래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고객들이 AI, 머신러닝,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등 데이터 업계의 과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