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어스토리지_맷 킥스밀러부사장.jpg


퓨어스토리지가 온-프레미스와 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를 위한 전략적 통합 솔루션을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퓨어스토리지(www.purestorage.com/kr, 지사장 배성호)가 19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유니파이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 및 이를 위한 서비스를 발표했다.


오늘날 기업의 모든 ​​데이터는 실시간으로 액세스할 수 있어야 하며, 애플리케이션은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간에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온-프레미스 스토리지와 클라우드를 위한 전략적 통합 솔루션의 부재는 애플리케이션 이동성의 주된 방해요소로 작용해 왔다. 또한 기업은 온-프레미스 또는 클라우드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퓨어스토리지는 클라우드를 통합하고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데이터 서비스 세트를 제공함으로써 일관된 스토리지 서비스, API 및 복원성을 구현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어디에서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새롭게 선보이는 ‘퓨어스토리지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는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에서 퓨어스토리지 소프트웨어를 실행하도록 설계되었으며, ▲ 클라우드에서 미션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을 원활하게 실행과 하이브리드 이동성을 지원하고 웹스케일 애플리케이션에 새로운 스토리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AWS용 클라우드 블록 스토어(Cloud Block Store for AWS)’ ▲ 플래시어레이 스냅샷을 아마존 S3(Amazon S3)에 저장하는 등 데이터를 클라우드 환경에서 비용 효율적으로 보호할 수 있으며,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에서 유연하게 복구하는 ‘AWS용 클라우드스냅(CloudSnap for AWS)’ 그리고 ▲ 온-프레미스 플래시와 함께 AWS S3 스토리지에 비용 효율적인 클라우드 백업을 지원하도록 설계된 클라우드-네이티브 중복제거 기술을 제공하는 ‘스토어리듀스(StorReduce)’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이 가운데 퓨어스토리지가 최근 인수한 오브젝트 스토리지 중복제거 엔진인 ‘스토어리듀스’를 사용하면 빠른 복구를 위해 백업 어플라이언스(purpose-built backup appliances; PBBA)를 플래시로 변경하고 오프 사이트(offsite) 데이터 보존을 위해 아마존 S3 오브젝트 스토리지로 테이프를 대체할 수 있다.

즉, 디스크·디스크·테이프에서 플래시·플래시·클라우드(flash-to-flash-to-cloud)라는 새로운 백업 아키텍처를 통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플래시를 사용하여 백업 및 복구 프로세스를 현대화하고 다양한 AWS 서비스로 백업 데이터를 유연하게 재사용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업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아키텍처를 보다 쉽게 채택할 수 있다. 클라우드로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쉽게 마이그레이션하고,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에서 하이브리드 환경을 구축 및 실행하고, 클라우드를 사용하여 백업 및 재해 복구를 수행하며, 데이터 절감, 스냅샷 및 멀티-존(multi-zone) 복제와 같은 고급 스토리지 기능을 활용하는 보다 정교한 웹스케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맷 킥스밀러 퓨어스토리지 전략 담당 부사장은 “오늘날의 클라우드는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되지 않았으며 기업의 인프라는 클라우드만큼 사용자 친화적이지 않다”며 “기업은 기술의 제약을 받지 않고 자사의 환경에 가장 적합한 인프라를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오늘 선보이는 서비스를 통해 퓨어스토리지가 온 프레미스와 클라우드 사이 다리를 놓은 가교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AWS용 ‘퓨어스토리지 클라우드 데이터 서비스’의 안정적인 서비스에 집중할 단계이다. 정식 서비스 이후에 MS 애저, 구글 클라우드와 협력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클라우드 블록 스토어’와 ‘스토어리듀스’는 현재 국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베타 신청을 받고 있으며, 2019년 중반과 상반기에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클라우드스냅’은 지금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