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라이트 네트웍스 박대성-.jpg


라임라이트 네트웍스가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의 고질적인 문제인 지연 현상을 해결함에 따라, 더 쾌적하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지사장 박대성, https://kr.limelight.com)는 13일 서울 위워크 종로타워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실시간 고품질 비디오를 스트리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인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Limelight Realtime Streaming, LRS)’을 발표하고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새롭게 선보이는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LRS)’은 전세계 어디에서나 시청자들에게 웹브라우저를 통해 지연 시간이 1초 이내의 실시간 방송 품질과 동일한 고품질 비디오를 스트리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업계 최초의 솔루션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png


‘LRS’은 웹 브라우저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SSL 보안 실시간 음성, 비디오, 데이터 통신 기능을 지원하는 개방형 표준인 WebRTC(Web Real Time Communication) 비디오 포맷을 이용하며, UDP(사용자 데이터 전송 프로토콜)을 통해 안정적인 방송 품질의 실시간 비디오 스트리밍을 제공한다.


WebRTC는 별도의 프로그램이나 특별한 플러그인 없이도 Chrome, Firefox, Safari, Opera(곧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지원 예정) 등의 표준 웹 브라우저에서 라이브 스트림을 시청할 수 있다.


이날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시연을 통해 기존 방식과 UDP 기반의 WebRTC이 ‘LRS’를 통해 디지털 시계의 영상을 동시에 전송했다. 시연 시간 동안, 기존 방식은 수초 이상의 지연 영상을 전송했지만, ‘LRS’는 시연 시간이 끝나는 순간까지 1초 미만의 실시간 영상을 유지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시연-.jpg


또한 ‘LRS’은 최적화된 양방향 데이터 공유 기능을 제공함에 따라, 기존에 발생하던 영상과 채팅의 버퍼링 현상을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를 통해 실시간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는 시청자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에 대한 통계를 받거나, 가장 좋아하는 경기에 투표를 하거나, 보고자 하는 카메라 앵글을 선택할 수 있다. 게임 사용자들은 비디오와 통합된 채팅 채널을 열 수 있고, 온라인 경매를 스트리밍하여 버튼을 누르는 것만으로 실시간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장애 방지 및 보안 기능도 강력하다. ▲ 전세계 900개 이상의 ISP를 기반으로 하는 라임라이트의 글로벌 사설망과 최종 사용자 네트워크 및 PoP(네트워크 거점)에 직접 연결하여 인터넷 정체를 우회하면서도 ▲ 대역폭이 떨어지면서 비디오가 정지되는 경우, 오디오-우선(스트리밍을 통해 오디오를 계속 재생하며 ▲ 시청자의 위치, IP 화이트리스트 및 블랙리스트 제어, URL 토큰화, SSL 암호화, CDN 스트림 인증을 기반으로 하는 지역 차단 등을 통해 비디오에 대한 무단 액세스 방지한다.


나아가 데이터를 활용하여 전략적 비즈니스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통합 분석과 통합 데이터 공유 기능을 통해 시청자에게 실시간 비디오 및 데이터를 제공하는 양방향 애플리케이션을 생성할 수 있고, 투표, 채팅 등과 같은 실시간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제공한다.


현재 ‘LRS’는 H.264와 VP8를 지원하고 있으며, H.265와 VP9는 향후 고객사들의 요청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LRS’를 앞세워 실시간 스포츠와 게이밍 및 e스포츠 등 미디어와 방송·게임·온라인 스포츠 산업 분야 고객 저변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재 국내를 대표하는 70여 개의 업체들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박대성 지사장은 “라임라이트 리얼타임 스트리밍은 방송사 및 기타 기업들이 표준 웹 브라우저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진정한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주요 불만사항을 해결할 수 있다”며 “나아가 실시간 양방향 데이터 기능으로 시청자 참여를 높이고 방송사들이 라이브 스트림을 수익화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등 온라인 콘텐츠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