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팅-미슬토 투자 유치.jpg


교육 소셜 플랫폼 클래스팅(대표 조현구, www.classting.com)이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벤처캐피탈(VC) ‘미슬토(Mistletoe)’로부터 약 41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함께 클래스팅은 한국산업은행으로부터 약 25억원의 직접 투자 및 펀드 참여를 확보하며 총 66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


‘미슬토(Mistletoe)’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동생인 손태장 회장이 100% 개인 자본으로 운영하는 벤처캐피탈이다. 일본 최대 온라인 게임회사 ‘겅호(GungHo)’의 창업자로 알려진 손태장 회장은 국제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스타트업만을 발굴, 육성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클래스팅은 교사, 학생, 학부모의 효율적인 소통과 수업 및 학습 관리를 지원하는 교육 소셜 플랫폼이다. 대한민국 교사, 학생, 학부모 2명 중 1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으며, 전 세계 1만5,400여 학교 및 교육 기관의 440만 명 이상을 회원으로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클래스팅은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맞춤형 교육 서비스 개발과 아시아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


손태장 미슬토 회장은 “아이디어와 핵심 기술을 갖춘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우리 사회의 미래를 밝혀준다”며 “클래스팅은 확고한 비전과 IT 기술을 기반으로 공교육 안팎에서 배움의 환경과 동기를 새롭게 규정하고 있다.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아이들이 즐겁게 공부하고 창의력을 키우는 데 클래스팅이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미슬토의 투자를 통해 미래 교육을 이끌어가겠다는 클래스팅의 기업 비전과 목표가 더욱 분명해졌다. 교육 혁신에 앞장서고 있는 미슬토와의 파트너십은 그 여정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클래스팅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IT 기술을 활용해 교사, 학생, 학부모 그리고 학교 안과 밖을 연결하는 새로운 교육 서비스를 확대해가고 있다. 앞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더욱 즐거운 학습 환경과 합리적인 교육 시장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고 포부를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