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오토허브 SLT 활성화 프로젝트 업무협약.jpg


KT스카이라이프(대표이사 강국현)와 오토허브(대표이사 안영일)가 차량용 방송 서비스인 ‘스카이라이프 LTE TV(이하 SLT)’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 추진에 돌입했다.
 

5일 양사는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오토허브 단지 내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SLT 판매 활성화 및 양사 공동 마케팅 협력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해 7월 고품질의 실시간 위성방송에 KT의 LTE기술을 접목한 끊김 없는 차량형 방송 서비스인 ‘SLT’ 출시 이후 기술 혁신을 통해 VOD 서비스를 제공하고 해외, 레저, 키즈 장르 및 고품질의 울트라 오디오 실시간 채널을 추가하는 등 콘텐츠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5월부터는 SLT 안테나, 셋톱박스, LTE모뎀 등의 장비를 할부로 구매할 수 있는 할부제 방식을 도입하여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혔다.


또한 단일규모 세계 최대의 원스톱 자동차 매매 및 복합문화공간인 오토허브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SLT 판매채널이 확대되어 양사는 매출 향상 및 공동 마케팅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약 5만평 규모로 약 1만대의 차량을 동시에 전시할 수 있는 오토허브는 자동차 구매에 관한 원스톱 인프라와 전국 거점 별 정비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다. 7월에는 어린이교통안전교육장을 비롯하여 스케이트장, 물놀이장, 자동차카트장 등이 있는 스포츠파크를 개장하여 멀티 문화 공간으로서의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올 연말에 예정된 오토허브 정식 개장(Grand Open)이후 내년에 2차 단지를 증축할 계획이어서 앞으로 양사가 추진하는 자동차 관련 콘텐츠 개발 및 공동 프로모션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토허브 지주회사인 신동해홀딩스의 이원희 대표이사는 “이번 스카이라이프와의 업무협약은 도전과 혁신의 기업철학을 대변하는 것으로 SLT 판매 활성화 프로젝트를 통해 오토허브가 국내 중고차 시장 선진화에 앞장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스카이라이프 강국현 대표이사는 “자동차 복합 문화단지인 오토허브와의 협력을 통해 고품질의 SLT 판매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5G 자율주행 차 시대 대비 SLT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여 국내 이동체 미디어 시장을 주도 하겠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