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아커뮤니케이션즈(이하 갤럭시아컴즈, 대표 김용광)가 전자코드를 이용한 정산처리 방법 및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갤럭시아컴즈가 출원한 특허는 자체 기술기반의 암호화 전자코드가 장착된 지류 및 모바일 상품권, 선불카드를, 고객의 신용카드나 휴대폰 소액결제 등에 등록하면 구매제품 결제 시 전자코드가 등록된 결제수단에서 자동적으로 우선 정산되어 결제되는 방법이다.


이 결제수단은 특정 매장이나 지정 사용처에서만 사용되던 지류와 모바일 상품권, 선불카드를 대부분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어 사용 범위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특허기술을 통해 매년 2,000억원이 소멸하는 상품권의 활성화와 선불카드, 쿠폰, 포인트 등에도 활용할 수 있어 머니트리캐시와 연계하는 경우 사용처를 대폭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머니트리캐시는 이용자가 보유한 다양한 포인트 및 모바일 상품권을 갤럭시아컴즈의 모바일 금융플랫폼인 ‘머니트리(Money Tree)’에서 전환하여 사용할 수 있다. 이용자는 전환된 머니트리캐시로 백화점 및 편의점, 외식, 제화, 게임 등 90여 종의 다양한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할 수 있고, 기프트샵에서는 100여 개의 브랜드 1,100여 개의 제품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