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인문협-콘텐츠조합.지적재산권 보호 MOU.jpg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관련 단체들과 지적재산권 보호 문화 정착을 위해 양손을 잡았다.


22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이하 인문협),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콘텐츠조합)과 함께, 전국 1만여 곳에 달하는 PC방의 정품 소프트웨어 설치를 활성화하고 지적재산권 보호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된 이번 체결식에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와 인문협 김병수 중앙회장, 콘텐츠조합 최윤식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는 윈도우 라이선스 정책의 업계 정착을 위해 공동 노력함으로써 선의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PC방 보호정책 활동’을 비롯해 ‘PC방 관리활동’과 ‘PC방 지킴이 캠페인’에 대한 상호 협력 방안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3단체는 기존 및 신규 오픈하는 PC방과 프랜차이즈 본사, 노하드PC방 관리업체, PC방 관리프로그램 업체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정품 윈도우 제품 활성화를 위한 정품 구입 방법, ▲윈도우 라이선스, 지적재산권 보호 및 음란 또는 사행성 게임 근절, ▲PC 보안에 대한 홍보 및 교육 활동도 진행된다. 그 외에 PC방 발전 및 건전한 게임 문화 조성과 불우 청소년 및 소외 계층 지원 활동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005년 콘텐츠조합과 노하드 PC를 사용하는 PC방도 기존 윈도우  라이선스와 동일한 정책을 적용 받을 수 있도록 라이선스 정책을 단순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2016년에도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왔다.


인문협 김병수 중앙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PC방 업계내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문화 정착 기회를 마련하고 보다 건강한 PC 방 문화를 조성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PC방 문화의 발전을 위한 마이크로소프트의 적극적인 협력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콘텐츠조합 최윤식 이사장은 “상호 협의를 통해 맺어진 이번 협약으로 인해 PC방 사업자들의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이 상당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PC방 업계내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 문화가 정착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는 “인문협과 콘텐츠조합을 비롯한 국내 PC방 관계자들의 정품 소프트웨어 사용을 위한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보안에 취약한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을 근절하고 정품 사용 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국내 PC방 관계자들과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와 인문협은 지난 5월 24일부터 7월 4일까지 전국 PC방 사업자를 대상으로 윈도우 라이선스 정책과 향후 대책에 대해 설명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전국 17개 도시에서 진행된 ‘PC방 보안 교육 및 OS 정품화 캠페인’에는 1,500여명의 사업자가 참석해 정품 윈도우 제품 활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