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톤 플러스 스튜디오.jpg


DTS는 LG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웨어러블 퍼스널 스피커인 ‘LG 톤 플러스 스튜디오 (TONE+ Studio, 모델명: HBS-W120)를 출시한다고 9일 발표했다.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DTS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돼 뛰어난 사운드 밸런스와 디테일로 최상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자랑하며, DTS의 사운드 튜닝 기술이 접목된 4개의 외장스피커가 탑재돼 있어 더욱 풍부하고 현장감 있는 ‘개인 맞춤형 서라운드 사운드(personal surround sound)’를 제공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TV 및 모바일 기기에 연결이 가능하고 이어버드가 함께 탑재돼 있어 사용자들은 원하는 방식으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 IPD BD 박형우 상무는 “이번 파트너십은 우리에게 매우 흥미롭고 중요한 일”이라며 “사용자들이 한 차원 더 강력한 오디오와 비디오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점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제용 DTS코리아 대표는 “LG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더 다양한 제품에 DTS 사운드 기술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CE 제조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보다 많은 사용자들이 DTS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전했다.


’톤 플러스 스튜디오‘는 오는 1분기 내에 국내 및 북미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