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WX800 시츄컷.jpg


소니코리아가 콤팩트한 사이즈에 강력한 성능을 갖춘 슈퍼 줌 카메라 DSC-HX99와 DSC-WX800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DSC-HX99와 DSC-WX800은 세계 최소형 바디에 24-720mm의 ZEISS T* 고배율 줌렌즈를 탑재했으며, 프론트엔드 LSI(Front-end LSI)와 비온즈 X(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가 적용되어 이미지 처리 속도가 비약적으로 발전한 것은 물론 고화질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초당 10fps의 속도로 최대 155매의 연속 촬영이 가능하고, 픽셀 비닝 없는 풀픽셀 리드아웃 4K 영상 촬영과 프록시 레코딩을 지원하다. 또한, 120fps의 하이 프레임 레이트(High Frame Rate) HD 촬영 기능을 활용하여 역동적인 슬로우 모션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소니 WX800.jpg

▲ 소니 WX800


두 제품 모두 0.09초의 빠른 AF 성능과 Eye-AF, RAW 포맷 이미지 레코딩, 터치 포커스/터치 셔터 기능, 블루투스를 통한 위치 데이터 수집 등 다양한 기능들을 탑재하고 있다.


또한, 180도 틸트형 LCD가 탑재되어 간편하게 셀피를 촬영할 수 있으며, 촬영 도중 안정성과 견고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슈팅그립 또한 업그레이드 됐다. 옵티컬 스테디샷(Optical SteadyShot) 기능으로 핸드 헬드 및 망원 촬영 중에 발생하는 손떨림 현상을 효과적으로 제어해 보다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하다. 줌 어시스트(Zoom Assist) 기능은 사용자가 망원으로 피사체를 촬영할 때 일시적으로 줌 아웃을 시켜 피사체를 정확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DCS-HX99는 최대 ISO6400을 지원하며, 수동 초점 및 단계별 줌 등 사용자 정의 기능을 지원하는 새로운 컨트롤 링(Control Ring)을 탑재해 편의성 측면도 크게 향상시켰다. 약 63만 8천 도트의 밝고 선명한 OLED 트루파인더(Tru-Finder)가 탑재되었으며, 터치 패드 기능을 적용해 초점을 부드럽게 이동시킬 수 있다. 액세서리 그립을 활용하면 여행 시 더욱 편안하고 안정감 있게 촬영할 수 있다.

소니 HX99.jpg

▲ 소니 HX99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HX99와 WX800은 콤팩트한 바디에 24-720mm의 고배율 줌 렌즈를 탑재한 세계 최소형 슈퍼줌 카메라”라며, “Eye-AF 및 터치 LCD, 풀픽셀 리드아웃 4K 촬영 지원 등 강력한 성능으로 여행 및 브이로그 촬영 등에 새로운 촬영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니 사이버샷 시리즈 신제품의 소니스토어(store.sony.co.kr) 판매가는 HX99가 599,000원, WX800이 549,000원이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