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로봇이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 달성에 힘입어 글로벌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죈다.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은 2013년 세운 2017년매출 목표인 10억 DDK(덴마크 크로네, 한화로 약 1,786억원)를 초과한 1억 7천만 달러의 실적을 달성했다.


2017년 4분기에 USD 5400만 달러(한화 약 582억 7,680만)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61% 가 늘어난 것이며, 유니버설로봇에서 기록한 최고 분기 실적이기도 하다. 영업 이익은 2016년 9%에서 2017년 19%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요르겐 본 홀렌(Jürgen von Hollen), 유니버설로봇 CEO는 “4분기 및 연간 실적은 우리 UR 커뮤니티가 보여준 진정한 팀 워크를 통해 달성된 것”이라며 “2018년에는 적어도 50%의 추가 매출 성장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UR은 최근 미국 보스턴에 새로운 센터를 오픈했다. 이는 덴마크 외 지역에 글로벌 부서를 확대하는 첫걸음으로, 향후 이탈리아와 터키에 세일즈 사무소와 멕시코 지사를 설립하고, 3번째 사무소를 중국에 개설한다는 방침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