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지니톡-전경.jpg


“4차 산업 혁명의 핵심은 언어와 문자에 있다. 언어장벽 없는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발판으로 2020년 도쿄 올림픽 및 사물인터넷·스마트시티 등의 분야에서 우위를 점하겠다!”


29일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는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포시즌스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 평창 공식 자동 통번역 솔루션 ‘말랑말랑 지니톡(이하 지니톡)’의 활용 로드맵과 향후 미래사업 전략을 밝혔다.


‘지니톡’은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어 음성인식 엔진을 바탕으로 ‘초당순두부’, ‘곤드레밥’ 등 강원도 지역 단어와 스포츠 전문용어, 선수 이름 등 10만 단어 및 문장을 반영한 동계올림픽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지니톡’은 한국어를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독일어, 아랍어에 대한 8개 언어 쌍의 ▲음성 ▲문자 ▲이미지(OCR) 번역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메뉴판을 사진으로 촬영하면 지정한 언어로 번역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컴 지니톡-1-.jpg


한컴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이 공동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의 ‘지니톡’은 인공신경망 번역(NMT)기술을 적용하여 문장의 문맥과 어순을 고려해 번역 결과의 완성도를 높였다. 인공신경망 번역기술에 문법 기반 번역(RBMT)기술을 하이브리드로 적용, 사용빈도가 낮은 문장에서 번역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하는 등 차별화된 기술을 제공한다.


번역 수준에 대해 “올림픽 준비 전 통번역율은 65% 수준이었으나, 지금은 8개 공식 서비스 언어에 대해 평균 90% 이상의 통번역 정확도를 제공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컴은 이번 올림픽 기간 동안 한국을 방문하는 90여 개국 5만여 명의 선수단 및 관계자들과 2만여 명의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언어장벽 해소를 위한 홍보물을 배포하고 관련 교육을 실시했다.


지니톡.경찰회화.jpg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선수단 및 관계자들에게는 등록 단계부터 지니톡 다운로드를 유도할 뿐만 아니라, 2018 평창 공식 모바일 가이드 애플리케이션에 다운로드 링크를 연결하고, 경기장 내 서비스 데스크를 운영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안전한 올림픽을 위해 치안을 책임지는 경찰 전용 회화서비스도 내놓았다. 경찰 업무 전용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된 지니톡은 외국인들이 주로 도움을 청하거나, 경찰 공무 중 자주 사용하는 예문을 카테고리 별로 분리하여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언어로 제공한다. 해당 예문에 대해서는 전문가 검수를 거쳐 번역의 정확도를 높였으며, 상황에 맞게 편집하여 활용할 수 있다.


한컴 지니톡-유해진.jpg


한컴은 조직위와 강원도청 등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 지역의 교통, 숙박, 요식 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지니톡 교육을 완료했으며, 인터넷 연결 없이도 통번역이 가능한 지니톡 오프라인을 무상으로 배포해 활용도를 높였다.


평창과 강릉에 위치한 ICT 체험관에 지니톡 부스를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지니톡 프리핸즈’ 등 다양한 자동 통번역 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컴은 올림픽 기간 동안 지니톡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영화배우 유해진을 광고모델로 발탁하고, 29일 TV 광고 방영에 이어 공항, 버스, 택시 등 외국인들이 거쳐 가는 주요 터치 포인트에 지니톡 노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한컴 지니톡-시연-.jpg


한컴은 이날 간담회에서 넥밴드형 음성인식 자동 통번역 기기 ‘지니톡 프리핸즈’를 공개했다. ‘지니톡 프리핸즈‘는 국내 기술로는 처음으로 국제 표준에 선정된 ETRI의 ’제로유아이(Zero UI)‘가 적용되었다.


기존 통번역 앱은 사용자가 직접 언어를 선택한 후, 버튼을 누르고 스마트폰에 입을 댄 상태에서 대화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반면, 양손이 자유로운 ’지니톡 프리핸즈‘는 사용자간 거리가 가까워지면 별도 조작 없이도 자동으로 연결되고, 상대방 언어를 자동으로 인식해 실시간 통번역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한컴은 인터넷 없이도 사용 가능한 ‘지니톡 오프라인’과 통번역 단말기 ‘지니톡 페어’ 등 온/오프라인 환경에서 활용이 가능한 다양한 제품군으로 통번역 시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컴 지니톡-전략_.jpg


한컴은 이번 올림픽을 통해 검증된 음성인식 및 자동 통번역 기술력을 바탕으로 외국어 교육 사업을 비롯한 국제 행사, 의료, 국방 등 전문 분야의 통번역이 필요한 산업영역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컴은 음성인식기반의 음성→텍스트 변환, 생체인증 등 다양한 솔루션 사업뿐만 아니라 음성인식 API를 활용한 서비스 사업,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한 하드웨어 사업 진출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연계사업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의 미래 신사업들과의 시너지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현재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로봇, 사물인터넷, 스마트시티 사업 등에도 지니톡이 보유한 기술력이 중요한 기반기술로 활용될 계획이다.


한컴 지니톡-김상철 회장_.jpg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은 “이번 올림픽을 통해 국내 자동 통번역 기술력을 전 세계에게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지니톡의 음성인식·자동 통번역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모든 산업과 결합하는 핵심기술로 성장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