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fnews_logo120.jpg

 

cowins_.jpg

 

tizzbird-.jpg

 

 

 

 

avguy-25.jpg

 

 

cowins.jpg

 

 

tizzbird.jpg

 

 

델4a-.jpg

 

 

델 테크놀로지스는 17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멀티 클라우드 최적화를 위한 전략을 제시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멀티 클라우드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클라우드에 대한 일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방안과 향후 자사의 모든 IT 포트폴리오를 클라우드를 고객들에게 서비스형(as-a-service)으로 제공하기 위한 ‘프로젝트 에이펙스(Project APEX)’를 소개했다.

 

온프레미스와 비교하여 퍼블릭 클라우드가 비용 효율적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대개의 경우 예기치 않은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클라우드에서 각 워크로드를 실행할 수 있도록 IT 리소스를 배치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도모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핵심은 일관된 인프라, 운영 및 일련의 원하는 경험을 유지하면서도 서로 다른 클라우드에서 워크로드를 문제없이 실행할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퍼블릭 클라우드는 다양한 워크로드의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 one-size-fits-all 솔루션이기 때문에 고객이 필요로 하는 위치, 즉 데이터 센터, 프라이빗 클라우드, 그리고 이러한 경험을 원하는 엣지(Edge)에 자유롭게 워크로드를 운영하기 힘들다. 실제로 ESG Research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환점에 대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92%는 클라우드 전략이 온프레미스 데이터 센터를 포함한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77%가 일부 워크로드를 이미 온프레미스로 되돌렸다고 답했다. 퍼블릭 클라우드가 작동하지 않는다는 의미가 아니라 특정 비즈니스 및 애플리케이션 요구 사항이 온 프레미스에 가장 적합한 워크로드를 동적으로 생성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조직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클라우드를 운영 모델로 접근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클라우드를 단지 "위치"로 접근하는 경우 위 언급된 혜택을 얻을 수 없다. 데이터 센터와 퍼블릭 클라우드 간의 인프라 일관성을 유지해야 하며, 이러한 환경이어야만 모든 워크로드에 대한 가치가 확장된다. 

 

델2a-.jpg

 

 

이를 위해 델 테크놀로지스는 스토리지, 서버, 네트워킹, 데이터 보호 등 전체 포트폴리오에 걸쳐 프라이빗, 퍼블릭, 엣지 등 모든 클라우드에 대한 일관성을 보장하겠다는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고객의 클라우드 요구사항을 위한 포트폴리오 구축 ▲고객의 경험 혁신 그리고 ▲업계 최고의 VMWare 솔루션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고객이 스토리지를 구입하든 서버를 구입하든, 필요로 하는 일관된 개발자 API, 각 경험과 함께 제공되는 일관된 일련의 항목, 일관된 관리 기능 집합이 존재한다. 이러한 일관성이 확보되어야 클라우드 경제성을 누릴 수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서비스형(as-a-service) 경험이 선제 조건이 된다. 

조직에서 클라우드 요구 사항을 위한 포트폴리오를 도입할 때, 델 테크놀로지스는 특정 인프라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이고 일관적인 기술 경험과 결과를 제공하고자 노력한다. 예를 들어 V엑스레일(VxRail)에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VMware Cloud Foundation)을 탑재하는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 플랫폼(Dell Technologies Cloud Platforms)이나,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를 위한 파워스케일(PowerScale),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스택을 통합한 솔루션 등은 모두 이러한 운영 모델 전략의 일부이다. 

앞으로 델 테크놀로지스가 더욱 집중하려는 것은 보다 일관성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객이 추구하는 솔루션을 As-a-Service 형태로 더 많이 제공하는 것이다. 

 

고객 경험 혁신이란, 단일 창에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선택, 배포, 관리 및 최적화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여정의 모든 단계를 수정하고 단순화하는 것이다. 최근 발표한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 콘솔(Dell Technologies Cloud Console)’은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조직이 워크로드를 실행하는 데 사용하는 공급 업체에 관계없이, 퍼블릭 클라우드와 최고의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하나의 화면으로 결합하고, 단일 셀프 서비스 웹 사용자 인터페이스에서 전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것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VM웨어와 통합된 솔루션을 통해 고객이 전통적인 애플리케이션과 모던 애플리케이션을 기존의 데이터센터 혹은 엣지나 클라우드 등 어디에서 운영하든 관계없이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중 V엑스레일(VxRail)은 양사의 공동 엔지니어링의 좋은 예로서 HCI 계층과 VMware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스택이 하나의 완전하고 자동화된 턴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통합 환경으로 관리된다. 강력한 협력 체계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의 가치 실현 시간 및 서브스크립션 유연성을 보장하며, 구현 프로세스 간소화, 가치 창출 시간 단축, 더 많은 소비 옵션을 제공한다. 향후 델 테크놀로지스는 ‘VM웨어 탄주(Vmware Tanzu)’와의 긴밀한 통합과 자동화된 배포 프로세스 개선 및 구축시간 단축 등 추가적인 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델8-.jpg

▲ 김성준 한국델테크놀로지스 데이터센터 컴퓨트&솔루션 사업부 부사장이 델의 비즈니스 전략 및 NH농협은행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어 델은 NH농협은행의 클라우드 성공 사례를 공유했다. NH농협은행은 지난 2017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자 클라우드 로드맵을 수립하고, 2018년 IaaS(Infra as a service)를 도입한 데 이어, 2020년에는 금융 거버넌스 및 아키텍처를 고려한 PaaS와 SDN 도입으로 새로운 표준화 수립했다. NH농협은행은 이를 기반으로 시장변화에 신속한 대응과 비즈니스 워크로드를 빠르고 유연하게 처리하여 고객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새로운 표준화 작업을 통해 NH농협은행은 ‘피보탈(Pivotal)’의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인 ‘PAS(Pivotal Application Service)’를 기반으로 자동화 레벨의 PaaS 플랫폼을 구축했다. 특히, 컨테이너 기반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갖추면서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고 운영할 때, 관리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VM웨어 NSX-T’를 도입하며 제1금융권에서는 최초로 오버레이 SDN 게이트웨이 중심의 네트워크 가상화를 구현했다. 이로써 L2에서 L7까지 폭넓은 서비스 레이어를 갖추고 VM(가상머신), 베어메탈, 컨테이너, 물리 서버,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 등 모든 유형의 인프라에서 실행되는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VM웨어의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과 델 EMC 파워엣지(PowerEdge) 서버를 중심으로 서비스의 중단 없이 즉각적인 스케일 아웃의 IaaS 클라우드 환경에서 올해 PaaS 환경으로 클라우드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델5a-.jpg

 

 

이와 함께 델은 ‘프로젝트 에이펙스(APEX)’를 소개했다. 프로젝트 에이펙스(Project APEX)는 지난달말 공개된 새로운 이니셔티브로서, 델 테크놀로지스의 모든 포트폴리오를 통합하여 서비스로서의 클라우드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전략 프로젝트이다. 

IDC 연구에 따르면, 2024년까지 Edge 단의 인프라스트럭처는 75% 이상, 데이터센터의 인프라는 50% 이상이 서비스모델(즉, As-A-Service) 형태로 소비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다. 

 

프로젝트 에이펙스 기반으로 클라우드를 도입하면 어떠한 서비스를 사용할 것인지부터 어떻게 비용을 지불할 것인지까지도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모든 서비스는 자사의 클라우드 콘솔을 통해 단일 웹 인터페이스로 일관성 있는 경험으로 제공된다.  

 

이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은 고객이 전체 클라우드를 탐색하고 단 몇 번의 클릭만으로 As-A Service 클라우드를 지원한다. 고객은 클라우드 제품, 서비스 및 솔루션을 통합된 마켓플레이에서 손쉽게 검색하고, 필요한 클라우드를 서비스 솔루션형태로 주문할 수 있다. 또한 고객은 여러 클라우드 환경의 이점을 활용하면서 각각의 비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워크로드와 솔루션을 몇 번의 클릭만으로 쉽게 배포할 수 있다.

 

‘STORAGE AS-A-SERVICE’는 프로젝트 APEX를 통해 첫 번째로 런칭하는 서비스로, 2021 년 상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고객은 종량제를 통해서 사용하는 만큼의 비용을 지불하게 되고, 클라우드 콘솔 스토리지를 통해 서비스를 확장 및 축소할 수 있다. ‘Cloud Console storage as a service’는 델 테크놀로지스가 소유하고 운영한다. 

 

델7-.jpg

 

 

김경진 한국델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국내 고객사의 CIO와 CEO로부터 디지털 전환 투자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듣고 있다. IT 환경을 급속하게 전환하려는 의견이 많다”며 “국내에서도 구입 모델에서 빌려 쓰는 모델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 내년부터는 글로벌 시장의 패턴을 따랄 것으로 보이며, (전환) 속도와 규모는 이전보다 빨라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1. 델, “서비스형 포트폴리오로 멀티 클라우드 최적화 가속”

    델 테크놀로지스는 17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멀티 클라우드 최적화를 위한 전략을 제시했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멀티 클라우드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클라우드에 대한 일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방안과 향후 자사의 모든 IT 포트폴리오를 클...
    Date2020.11.17
    Read More
  2. 레노버 ‘코로나19에서 업무까지! 프리미엄 요가 노트북“

    “코로나19로 인해 언제 어디서나 학습하고 일하는 환경에 되었다. 이를 위해 레노버는 카본 소재로 가볍고 견고하게 만드는 등 소비자들이 이동에 편리하고 생산성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또한 거북목 경보 등을 탑재해 고객들의 건강까지...
    Date2020.11.17
    Read More
  3. TI, 차세대 차량용 GaN FET 출시…밀도 2배↑·크기 59%↓

    텍사스 인스트루먼트가 업계 최초의 고속 스위칭 드라이버, 보호 기능, 능동형 전원 관리 등을 통합한 차량용 GaN FET를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텍사스 인스트루먼트(이하 TI)는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차량·산업용 애플리케...
    Date2020.11.12
    Read More
  4. 퀄트릭스 “기업의 새로운 경쟁력은 경험관리(XM)”

    “기업 경영진의 80%는 우월한 경험을 제공하고 믿는 반면, 이에 동의하는 고객 비율은 8%에 이를 정도로 ‘경험 격차’가 큽니다. 또한, 80%의 고객들은 부정적인 ‘고객경험’을 이유로 브랜드를 교체합니다. 바야흐로 ‘경...
    Date2020.11.10
    Read More
  5. ‘DTT 얼라이언스’ 공식 출범…블록체인 생태계 강화에 맞손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는 4일 회원사들과 함께 코엑스 인터콘티넨털 호텔에서 블록체인 생태계 강화를 위한 ‘DTT 얼라이언스’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DTT 얼라이언스(Decentralized Trusted Timestamping Alliance)’ 출...
    Date2020.11.05
    Read More
  6. 다쏘시스템 솔리드웍스 2021, “클라우드·협업·생산성 강화…개발의 미래 제시”

    다쏘시스템은 강력한 성능·협업 및 클라우드를 바탕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솔리드웍스 2021’을 선보이며 시장 공략에 나선다. 다쏘시스템은 이를 통해 설계·제조 및 서비스·마케팅에 이르기까지 제품 개발의 새로운...
    Date2020.11.04
    Read More
  7. 레드햇 “고객과 디지털 교류 중요…DT은 선택 아닌 필수”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 활동이 뚜렷하게 증가하는 등 ‘고객과의 디지털 교류’가 중요해지고 있다. 이를 위해 고객 가치 향상을 초점을 맞춘 ‘고객 지지를 받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필 앤드류스(...
    Date2020.10.21
    Read More
  8. 세일즈포스 “디지털 혁신이 기업 도약 견인…LS엠트론 사례 공유”

    세일즈포스는 1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국내 시장에 대한 비전 및 LS 그룹의 혁신 사례를 공개하면서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을 밝혔다. 세일즈포스는 코로나19 발생 직후 대응 단계를 ▲위기대응 ▲경영 정상화 ▲재도약...
    Date2020.10.14
    Read More
  9. 라임라이트 “삼각편대 앞세워 고객 만족 서비스 강화”

    라임라이트 네트웍스가 1초 미만 저지연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솔루션 등을 중심으로 하는 ‘삼각 편대’를 앞세워 국내 관련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죈다. 23일 라임라이트 네트웍스(https://kr.limelight.com)는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콘...
    Date2020.09.23
    Read More
  10. 뉴타닉스, “뉴타닉스 HCI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정조준”

    뉴타닉스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한층 강화한다. 뉴타닉스는 오는 9일부터 3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글로벌 연례 최대 행사인 ‘닷넥스트 디지털 익스피리언스(.NEXT Digital Experience)’를 앞두고 행사의 의미와 주...
    Date2020.09.03
    Read More
  11. 아크로니스 트루 이미지 2021 “보호되지 못한 백업은 안전 담보 어려워”

    아크로니스는 최근 개인용 백업 솔루션에 사이버 보안 기술을 통합한 ‘아크로니스 트루 이미지 2021’ 출시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크로니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아크로니스 트루 이미지 2021(Acronis True I...
    Date2020.08.24
    Read More
  12. 워크데이,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략 제시…韓 전문성 강화 교육 시급

    조사에 참여한 82% 이상의 기업들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조직 구조와 재무 전략 및 프로세서 등의 도전과제에 직면하면서도, 57%의 기업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90%의 국내 기업은...
    Date2020.08.18
    Read More
  13. 래티스반도체 “펌웨어 보호가 비즈니스 경쟁력의 출발점”

    “해커는 공격대상을 설계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제품 설계에서 운송 그리고 현장에서 사용되는 제품의 전체 수명 주기에 걸쳐 포괄적이며 역동적인 펌웨어 보호가 비즈니스 경쟁력의 시작입니다.” 래티스반도체 윤장...
    Date2020.08.14
    Read More
  14. 인텔코리아, 국내 기업들과 MOU 체결…엣지 AI 생태계 강화 나서

    인텔코리아는 27일 ‘2020 엣지 AI 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최신 기술 트렌드와 국내 기업들과의 협력·제품 개발 및 패널 토론 등을 통해 비전을 공유했다. 기조연설에서 저스틴 크리스티안슨(Justin Christiansen) 인텔 IOTG 부문 엣...
    Date2020.07.29
    Read More
  15. 한국레노버, “게임은 ‘리전’으로 통한다”

    한국레노버가 게임에 최적화된 성능과 디자인으로 무장한 5세대 ‘리전’ 라인업을 대거 선보이며 국내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14일 한국레노버가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게이밍 노트북, 데스크탑, 모니터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와 더욱 강...
    Date2020.07.14
    Read More
  16. HPE, 엣지부터 클라우드까지 플랫폼 서비스 강화

    “엣지부터 클라우드까지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기업들이 직면하고 있는 퍼블릭 클라우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 HPE가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및 데이터 전반에 걸친 일괄적인 운영 등 엣지부터 클라우드에 이르는 고객의 I...
    Date2020.07.14
    Read More
  17. 샤오미, “5G 대중화의 해…5G+AIoT 정조준”

    샤오미가 ‘2020년 5G 대중화의 해’ 선언 및 AIoT를 위한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5G와 AIoT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샤오미(小米)는 13일 자사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고객이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자사의 주력 제품인 미10 라이트 5G(Mi ...
    Date2020.07.13
    Read More
  18. 팔로알토 네트웍스, 실시간 ‘ML 방화벽 시대’ 선언

    “윈도우, 맥, 리눅스, 안드로이드, IoT, 클라우드 등 새로운 기술과 나날이 증가하는 각종 디바이스를 과거의 방식으로 관리하는 것은 한계에 도달했다. 네트워크 보안을 재정의할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하다!” 팔로알토 네트웍스 닐 주크(Nir Zuk...
    Date2020.07.07
    Read More
  19. 매스웍스 “AI로 코로나19 연구 성공적…AI가 대세”

    “한국의 건국대에서 전파율 및 유행 종료 시점 예측을 수행하는 “한국형 COVID-19 확산” 모델을 개발하는 등 AI(인공지능) 기반 시스템이 기업·학계 등으로부터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 짐 텅 매스웍스 비즈니스·기술 ...
    Date2020.07.02
    Read More
  20. TI, 배터리 수명 5배, 3배 빠른 충전 가능한 충전기 IC 출시

    TI가 배터리 수명은 최대 5배, 효율성은 최대 97%까지 끌어올리는 벅-부스트 배터리 충전기 IC 제품을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TI는 2일 전력 경로 관리 기능을 통합함으로써 전력 밀도를 극대화하고 유니버설 충전 및 급속 충전이 가능한 벅-부스...
    Date2020.07.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