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철 한컴그룹 회장-박성수 송파구청장.png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이 송파구의 주차문제 해결을 위해 서울시 25개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1만 5천면을 대상으로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를 실시한다.


한컴과 송파구는 송파구청 대회의실에서 ‘IoT 공유주차 플랫폼 사업을 위한 민간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으로 송파구의 모든 거주자우선주차면인 15,000개 주차면에 대해 한컴모빌리티의 공유 주차 플랫폼 ‘말랑말랑 파킹프렌즈’ 적용을 추진하고, 이를 위해 한컴그룹이 민간투자를 단행키로 협의했다.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는 한컴모빌리티가 자체 개발한 IoT 레이더(Radar) 센서를 융합해 선보인 국내 최초의 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로, 각각의 주차면에 대한 실시간 정보 확인, 예약, 결제까지 가능하다. 
 

송파구는 이번 공유주차 서비스를 활용해 부정주차 단속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기존 주차면을 활용한 주차난 해소 및 교통흐름 개선으로 관련 예산이 대폭 절감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컴모빌리티와 송파구는 이번 서비스가 정착되면, 향후 송파구 관내 그린파킹(단독주택이나 다세대주택의 담장, 대문을 허물어 조성한 주차면) 주차면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송파구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그간 제기되어온 거주자우선주차면의 비효율성을 개선하게 되었으며, IoT 등 첨단기술을 적용한 혁신적인 행정을 통해 송파구민들의 주차 및 교통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소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구민들의 생활밀착형 민원 및 불편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신속한 행정 시책 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한컴 관계자는 “서울 동남권 교통 및 산업의 중심지역인 송파구는 IoT공유주차 플랫폼의 주차문제 해소 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최적의 테스트베드로서 가치가 높은 지역이라 판단, 투자도 함께 진행하게 되었다”고 전하고, “송파구의 지역적 특성에 맞게 공유주차 서비스가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