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코리아(www.fortinet.com/kr)는 자사의 포티게이트 VM(FortiGate Virtual Machine)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oogle Cloud Platform)에서 원활히 구동되며, 고객들에게 역동적인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네트워크에 다계층 보안을 제공하면서 온-디멘드 사용을 원활히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포티게이트 VM은 구글 클라우드 고객들이 온-프레미스 인프라의 통합된 보안, 제어, 가시성을 확보하고 퍼블릭 클라우드의 탄력성과 확장성을 안전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일관되고 자동화된 보안 정책 하에 그들의 워크로드 및 애플리케이션을 구글 퍼블릭 클라우드(Google Public Cloud)로 더욱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을 통해 포티넷은 포티게이트 VM(FortiGate VM)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 온프레미스 전반의 기타 보안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단일 창’ 방식의 뷰를 제공한다.


포티게이트 VM 차세대 방화벽은 구글 클라우드 런처(Google Cloud Launcher) 마켓플레이스에서 BYOL(bring your own license) 방식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구글 클라우드 전략적 기술 파트너십 담당 디렉터인 아담 매시(Adam Massey)는 “구글 클라우드의 뛰어난 확장성과 안전한 인프라는 고객들이 민첩성을 높이고 비용과 IT 복잡성을 줄일 수 있도록 해준다. 포티넷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은 포티게이트 VM을 이용하여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워크로드에 대한 가시성과 제어 기능을 확장시킬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포티넷 제품 및 솔루션을 총괄하는 존 매디슨(John Maddison) 선임 부사장은 “대다수의 조직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디지털 비즈니스 전략 및 성장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이에 따라 멀티 클라우드 네트워크에 대한 ‘보안 전환’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번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력을 통해 포티넷은 구글 클라우드 고객들에게 포티넷 클라우드 보안의 포괄적인 가시성, 통합된 위협 탐지, 자동화된 대응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