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바-일리.jpg


글로벌 웨어러블 테크놀로지 기업 로그바(Logbar)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의 한국어 서비스 도입 기념 1차 예약판매가 완판됐다고 밝혔다.


로그바는 2013년 일본의 스타트업 기업으로 모션센서를 부착한 반지형 웨어러블 장치 ‘링(Ring ZERO)’을 개발, 손가락 제스처를 이용한 유저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기기 제어 시스템을 선보여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로그바는 언어의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를 개발했으며, 지난 2016년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에서 기술혁신상을 수상했다.


세계 최초의 독립형 번역 디바이스인 ‘일리’는 최단 0.2초부터 인식 언어를 번역 언어로 전환하는 빠른 속도는 외국어가 필요한 상황에서 원활한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휴대가 간편한 사이즈와 42g의 가벼운 무게로 해외 여행은 물론, 일상생활 어디에서나 휴대하기 간편하다.


로그바 CEO 요시다 타쿠로는 “일리는 인터넷 접속 없이 어떤 상황에서라도 자유롭게 원하는 외국어로 대화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며, “높은 휴대성으로 해외여행이나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기 편리해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일리는 2017년 미국 시장 예약주문 1만 대 달성을, 일본에서는 2,018 대 한정 예약 주문이 1시간 만에 매진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작년 말 한국에서 실시한 첫 예약주문 물량 1,000대도 조기 매진되는 등 국내 유저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