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_IoT in Action – 서울 성료.jpg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IoT 기술을 기반의 비즈니스 혁신 노하우 및 솔루션을 공유하는 ‘IoT in Action – 서울’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30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국내외 IoT 전문가를 비롯한 관계자 7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IoT 기술의 필요성 및 기술이 산업 전반에 미칠 변화의 바람에 대해 토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오전 행사는 고순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와 톰 오렐리(Tom O’Reilly) 마이크로소프트 IoT 디바이스 익스프리언스 총괄의 환영사로 시작했다. 이어, 마이크로소프트 IoT 컨설팅 총괄인 래쉬미 미스라(Dr. Rashmi Misra)이 IoT와 AI의 결합으로 열리는 비즈니스 기회에 대한 키노트 연설을 진행했다.


오후에는 국내 파트너사들과 함께 IoT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세션이 진행됐다. 총 8개의 기술 세션에서는 IoT 비즈니스 모델로의 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 액설레이터 프로그램, IoT 보안의 문제점 해결, Azure의 PaaS와 SaaS에 대한 심화 등 IoT 전문가가 기술 및 실제 활용 사례, 향후 활용 방안 등을 폭넓게 소개했다.


스폰서 쇼케이스 라운지에서 참여 기업들이 자사의 IoT 솔루션을 공개하거나, 파트너십에 대한 논의를 하는 등 새로운 기회를 도모할 수 있는 시간도 주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의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위해 전 산업 분야 걸친 IoT 기술 접목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에는 애저(Azure)를 기반으로 업계 최초의 SaaS 기반 IoT 솔루션인 ‘인텔리전트 IoT’를 출시,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기업도 유연한 IoT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와 함께, 다양한 규모의 기업이 IoT부터 AI까지 논스톱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IoT & AI 인사이더 랩’을 각국에 개소하며 글로벌 거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고순동 대표는 ”4차 산업혁명에서 IoT가 중요한 이유는 단순 기술 변화가  아니라 비즈니스 전반에 걸친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IoT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더욱 다양한 산업에서 IoT 기술을 활용한 성공적인 사례가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