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 오디오 기술 및 이미징 기술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인 엑스페리(XPERI)가 자동차 기술, 시스템 및 부품 공급 업체인 DENSO(덴소)와 함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포토네이션(FotoNation)의 이미지 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운전자 지원 시스템을 공동으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은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분야에서 많은 노하우를 겸비한 덴소와 포토네이션의 정교한 안면 인식 및 신경 네트워크 기술을 결합한다는데 있어 의미가 크다.


이를 통해 덴소는 현재 상용 차량에서 사용되고 있는 안정 장치인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Driver Status Monitor)’ 성능 향상과 자율주행 3단계에서 운전자가 운전 모드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 등 향후 차세대 제품 개발 부분에 있어서도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덴소는 2014년부터 대형 트럭 및 대형 관광 버스에 ‘운전자 상태 모니터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이 회사의 안전 시스템은 차량용 카메라로 운전자의 이미지를 캡처, 컴퓨터 비전 기술을 통해 운전자의 얼굴 각도를 감지해 졸음 운전을 파악해 낸다. 운전자의 눈 깜빡임을 정밀하게 분석하기 위한 독점적인 알고리즘을 통해 운전자의 졸음을 감지하고, 운전자의 주의가 산만하거나 졸았을 때 경고음을 통해 사고를 예방해 준다.


포토네이션은 지난 10년 이상 컴퓨터 이미징 솔루션 시장을 주도해 오고 있다. 포토네이션의 기술은 휴대전화, 디지털 카메라, 드론 및 보안 카메라와 같은 다양한 장치에 도입되고 있으며, 전세계 스마트폰의 약 25%에 포토네이션의 이미지 인식 기술이 적용돼 있다.


존 커셔너(Jon Kirchner) 엑스페리 CEO는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자동차 전장 솔루션 분야에서 덴소와 협업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엑스페리의 이미징, 인식 기술과 덴소의 폭넓은 경험을 통해 안전한 운전 환경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키히로 카토(Yukihiro Kato) 덴소 정보 & 안전 시스템 비즈니스 그룹 수석 부장은 “운전자의 상태를 파악하여 운전자가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미래 자율주행 시대의 핵심 요소”라며, “이번 엑스페리와의 협력은 양사 고유의 전문성을 결합한 것으로써 혁신적인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덴소는 오는 10월 27일부터 11월 5일까지 실시하는 도쿄 모터쇼에서 차세대 운전자 상태 모니터 시스템을 시연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