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160405-전경-.jpg


오라클(www.oracle.com/kr)은 5일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에서 진행된 ‘오라클 시큐어드 클라우드 인프라 및 데이터 보호 기자간담회’를 통해 보안과 효율성 및 성능 부문에서 강화된 시스템 제품군을 기반으로 국내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오라클의 스팍 M7 프로세서 기반 시스템에는 오라클 슈퍼클러스터 M7, 스팍 T7 (SPARC T7), M7 서버가 있다. 본 제품들은 실리콘 안에 고급 침입 보호 및 암호화 기술(Security in Silicon)을 탑재하고 있으며, 기존 인프라스트럭처 및 모든 애플리케이션과 매끄럽게 통합되도록 설계됐다. 또한 완전하게 통합된 가상화 및 클라우드 관리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미션 크리티컬한 비즈니스의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더욱 확대 지원할 전망이다.


이 제품은 뛰어난 보안 및 안정성을 인정 받아 국내 굴지의 제조업체와 통신기업 등에 도입돼 현재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여러 다양한 업계의 국내 기업들에 추가로 도입될 계획이다. 추가 변동 없이 스팍 M7 시스템에서 기존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으며, 보안과 효율성 및 성능 부문에서 경쟁 제품과 비교해서 월등한 수치를 기록했다는 점이 도입에 주효했다.


스팍 시스템은 실리콘 시큐어드 메모리(Silicon Secured Memory, SSM)와 하드웨어 지원 암호화(Hardware-Assisted Encryption)로 구성된 핵심적인 2가지 보안 기능을 통해 구현된다. SSM은 업계 최초로 메모리 데이터 접근 관리 기능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악성 침입 및 결함 프로그램 코드로부터 보호해 준다. 하드웨어 지원 암호화는 시스템 성능에 전혀 부담을 가하지 않고 안정적인 런타임을 확보 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에 암호화를 사용하고 있는 기존 애플리케이션들은 기존 대비 향상된 성능을 얻을 수 있다.


존 포스터 오라클 부사장_.jpg


존 포스터(John Foster) 오라클 시스템 사업 개발 부문 부사장은 “오라클은 인메모리 분석, 데이터베이스 및 자바를 가속화하면서도 메모리 침입 보안 및 암호화를 위한 혁신 기술을 제공한다. 오라클의 스팍 T7 및 M7 시스템, 그리고 오라클 슈퍼클러스터 M7은 효율성을 증대시키면서도 업계 최고의 보안 성능을 갖춘 안전한 컴퓨팅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오라클160405-1-.jpg


한국오라클 최영선 시스템 사업부 부사장은 “국내에서도 이미 비즈니스 혁신을 꾀하는 다수 고객이 오라클의 스팍 시스템을 채택했고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며, “향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온프레미스에 걸쳐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