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이 고성능 시네마 렌즈 라인업을 선보이며 영화 촬영 시장 공략에 나선다.


28일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고화질 영상 제작에 최적화된 전문 수동 시네마 렌즈, 후지논 MKX 라인업의 ‘MKX18-55mmT2.9’ 및 ‘MKX50-135mmT2.9’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 렌즈 2종(www.fujifilm-korea.co.kr)은 후지필름의 2018년 영상 강화 비전을 이끄는 중요한 축으로, 고화질 영상 제작에 최적인 초점 및 줌 메커니즘 장착으로 뛰어난 광학 성능을 지녔으며, 사진에 이어 영상까지 아우르는 X 시리즈 미러리스용 렌즈 라인업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후지논 MKX50-135mmT2.9.jpg


신제품 ▲후지논 MKX18-55mmT2.9(35mm 환산 시 초점 거리 27~84mm)와 ▲후지논 MKX50-135mmT2.9(35mm 환산 시 초점 거리 76~206mm)는 동영상 제작 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초점 거리인 18~135mm를 커버하며, 전체 줌 영역에서 T2.9 고정 조리개 값을 제공하여 피사계 심도가 얕으면서 아름다운 보케 효과가 돋보이는 점이 특징이다.


동영상 촬영에 최적화된 설계로 피사체 확대 또는 축소 시 초점과 광학 축 이동이 최소화되어 렌즈 브리딩(초점 변화에 따른 화각 변화)이 제어되기 때문에 부드럽게 초점을 맞출 수 있다. 여기에 초점과 줌, 조리개를 수동으로 각각 따로 조절할 수 있는 조작링 3개가 있어 직관적이면서도 정밀한 포커싱이 가능하고 조명을 재조정할 필요가 없어 촬영 시간도 단축되는 장점까지 지녔다.


또한, 전세계 영화/CM/TV 프로그램 제작 시 사용되고 2017년 제 69회 Emmy Award를 수상하며 전세계 전문가에게 성능을 인정받고 있는 ‘후지논 시네 렌즈’의 우수한 고정밀 광학 프로세싱 성능과 설계 기술, 그리고 X 시리즈의 색 재현 기술이 적용돼 후지필름만의 독보적인 색감을 자아낸다.


후지논 MKX18-55mmT2.9.jpg


접사 촬영이 가능한 매크로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렌즈 한 개로 촬영할 수 있는 장면의 다양성이 높고, 플랜지백 거리가 짧은 미러리스 카메라 X 시리즈에 최적화된 광학 설계로 가벼운 무게에도 고급 광학 성능을 제공한다.
 

가격은 MKX18-55mmT2.9가 4,999,000원, MKX50-135mmT2.9가 5,299,000원으로 책정됐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임훈 사장은 “후지논 MKX 렌즈는 사진과 더불어 영상 촬영에 대한 고객들의 높은 요구를 충족시키고, 종전의 무겁고 비싼 시네마 렌즈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됐다”며, “필름 시절부터 이어져 온 후지필름의 사진에 대한 색감이 동영상에도 적용되어 온라인 방송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영상 전파가 활발하게 펼쳐지는 시대에 걸맞는 최고의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