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오는 31일(수)부터 2월 2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반도체재료장비 전시회 ‘세미콘 코리아 2018’에서 최신 산업현미경과 산업내시경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은 이번 전시회에 3D 측정 레이저 현미경 ‘OLS 5000’을 비롯해 다양한 최신 산업 현미경을 전시한다. OLS 5000 은 미세한 부품이나 첨단 소재 등의 표면을 3차원 이미지로 관찰 및 측정할 수 있는 3D 측정 레이저 현미경으로, 레이저 스캔 방식을 적용해 샘플의 복잡한 표면에 접촉하지 않고도 3D 이미지로 측정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4K 화질 스캔 기술과 새로운 광학계를 적용해 기존 제품보다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고, 4배 빠른 데이터 검색 속도를 제공해 작업 효율성도 대폭 강화했다. 또한, 높이가 최대 210mm에 이르는 샘플까지 측정 가능해 편의성도 크게 향상되었다.


이와 함께 관찰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반도체∙평판디스플레이(FPD) 검사용 산업현미경 MX63L,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 하기 위한 라지 스테이지 및 형광 관찰이 가능한 디지털 현미경 DSX510-MR, 16배 광학 줌과 독립 제어 가능한 4분할 LED 조명을 탑재한 자유 각도(Free Angle) 디지털 현미경 DSX110 등도 함께 전시된다.


올림푸스 산업내시경 IPLEX NX.png

뛰어난 화질로 각종 산업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는 올림푸스의 산업용 내시경 IPLEX(사진)도 전시된다.

IPLEX 시리즈는 산업 설비, 배관, 항공기 엔진, 차량 부품 등 육안으로 직접 보기 힘든 곳의 부식이나 미세 균열 등을 발견하는데 쓰이는 비파괴 검사 장비다. 뛰어난 화질과 조작성을 겸비해 높은 장소나 불안정한 위치에서 작업을 진행할 때도 효율적인 검사를 지원한다.

이 가운데 최고 사양 제품인 IPLEX NX는 고품질의 이미지 센서, 고휘도 레이저 다이오드 광원, 뛰어난 이미지 처리 기술 및 올림푸스의 광학 기술을 바탕으로 밝고 선명한 고해상도 이미지를 제공한다.


올림푸스한국 사이언스솔루션사업본부 전종철 본부장은 “높은 신뢰도와 활용성을 갖춘 올림푸의 산업용 현미경과 내시경 제품은 다양한 연구 및 산업 현장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면서 “세미콘 코리아 2018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올림푸스의 혁신적인 제품들을 직접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