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콤-가톨릭관동대학교 협력 체결.jpg


한국와콤(대표 김주형, www.wacom.com )은 최근 가톨릭관동대학교(총장 천명훈), CG(컴퓨터그래픽)디자인전공(나소미 학과장)과 문화콘텐츠 산업 활성화 및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을 위해 와콤은 지난 29일 가톨릭관동대학교 CG디자인전공(천명훈 총장, 나소미 학과장)과 함께 CG, VFX, 3D, 디지털 드로잉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 창작 분야에 있어 양질의 교육 인재 육성, 청소년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며, 와콤은 창작활동을 위한 최신 인프라 조성 및 인재 양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가톨릭관동대학교는 CG디자인 전공의 전문 강사 양성을 위한 커리큘럼을 개발해 전문가 육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첨단기술과 예술의 접목으로 급변하는 디지털 영상 산업 분야에서 미래지향적인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가톨릭관동대학교 CG디자인학과는 와콤의 전문가용 펜 디스플레이 제품인 신티크(Cintiq Pro)를 활용한 최신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여, 강의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와콤 김주형 대표는 “이번 협력은 산‧학 모두가 3D나 VFX등 다양한 콘텐츠 창작 교육 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와콤은 4차 산업 혁명을 리드할 여러 분야의 창작자 및 교육기관들과 꾸준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가톨릭관동대학교 CG디자인전공 나소미 학과장은 “우리 대학 CG디자인전공은 최고의 강사진은 물론, 이미 와콤의 최신 태블릿을 비롯하여 크로마 스튜디오, 최신 모니터와 수퍼 컴퓨터 및 각종 실무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해 수준 높은 교육 인프라를 갖췄다”며 “4차 산업 혁명의 유망 산업으로 손꼽히고 있는 컴퓨터를 활용한 디지털 영상 산업분야에서 양질의 인재를 양성하고 국내외 CG분야에 다양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