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데이터 관리 기업인 루브릭(Rubrik, 지사장 강민우)은 NoSQL 데이터베이스 및 빅데이터 파일 시스템 관련 백업 및 복구 분야 선도 기업인 ‘데이토스 IO(Datos IO)’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루브릭은 이번 인수를 통해 포춘(Fortune) 500대 기업 내의 애플리케이션 및 데브옵스(DevOps) 부서에서 점차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미션 크리티컬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및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비즈니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데이토스 IO는 엔터프라이즈용 백업 및 복구, 테스트/개발 리프레시(test/dev refresh), 인플레이스 분석(in-place analytics), 클라우드 모빌리티(cloud mobility) 등 애플리케이션 인지 기반의 데이터 관리와 관련된 22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데이토스 IO의 대표 제품인 ‘리커버X(RecoverX)’는 몽고DB(MongoDB), 카산드라(Cassandra), 카우치베이스(Couchbase), 아마존 다이나모DB(Amazon DynamoDB) 등의 최신 NoSQL 데이터베이스와 클라우데라(Cloudera), 호튼웍스(Hortonworks) 등 빅데이터 파일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최신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종합적인 데이터 관리 시 혁신적인 접근 방식을 제공한다.


루브릭의 비플 신하(Bipul Sinha) CEO겸 공동창업자는 “NoSQL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AI 이니셔티브(AI initiatives)를 도모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의 관리 및 복구가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데이토스 IO와 한 가족이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인수를 통해 기업에서 최신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고 복구하는 방식에 혁신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데이토스 IO의 타룬 타쿠르(Tarun Thakur) CEO겸 공동창업자는 “데이토스 IO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의 데이터 소스에 대한 탄력성, 오케스트레이션, 데이터 모빌리티를 보장하는 차세대 데이터 관리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는 비전으로 설립된 기업이다.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베이스에 필수적인 백업 및 복구 기능을 제공하는 데이토스 IO는 이제, 루브릭과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에 대한 공동 비전을 공유함으로써 고객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데이토스 IO는 루브릭 내의 새로운 사업부인 ‘루브릭 데이토스 IO’로 편입될 예정이며, 타룬 타쿠르가 조직을 총괄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