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7.1채널 무선 헤드폰 WH-L600.jpg


소니코리아는 게임, 영화, 스포츠 등 엔터테인먼트에 최적화된 7.1채널 무선 헤드폰 ‘WH-L6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WH-L600’은 소니의 가상 오디오 기술인 VPT(Virtual Phones Technology)와 돌비 오디오(Dolby Audio), DTS 등을 바탕으로 박진감을 더해주는 7.1 채널과 게임 모드와 시네마 모드를 통해, 게임과 영화를 즐길 때 한층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스포츠 모드와 대화 모드를 지원해 복잡한 상황에서도 음성을 보다 선명하게 들을 수 있도록 했다.


최대 30m까지 무선 연결이 가능한 ‘WH-L600’은 충천 기능을 지원하는 컨트롤 스탠드를 통해 HDMI(ARC), 광학 디지털 연결(Optical In) 또는 아날로그 오디오(스테레오 미니 플러그) 등 다양한 기기(TV, 블루레이 플레이어 및 게임 콘솔) 등과도 손쉽게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완성도 높은 사운드를 위해 깊은 저음부터 풍부한 고음을 자연스럽게 전하는 40mm 대구경 드라이버로 설계됐으며, 헤드폰 출력의 좌우를 완전히 분리한 밸런스 드라이브 세팅으로 보다 선명한 스테레오를 구현하다. 완충 시 최대 17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한 탁월한 성능의 배터리를 갖췄으며 장시간 헤드폰을 착용해도 부담없이 편안하게 착용해서 즐길 수 있도록 약 320g의 가벼운 무게로 사용자의 편의성도 높였다.


소니코리아 WH-L600 제품.jpg

소니코리아는 7.1채널 무선 헤드폰 WH-L600출시를 기념해 예약판매(store.sony.co.kr)를 실시한다. 오는 22일까지 소니스토어 온라인 및 모바일에서 단독으로 진행되며, 구매고객 전원에게 ‘God of War’ PS4 타이틀을 사은품으로 제공한다. 또한, 예약판매 구매자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한 명에게는 PS4 Pro ‘God of War Limited Edition’을 증정할 예정이다.


WH-L600은 블랙 색상으로 4월 25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399,000원이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소니 고유의 오디오 기술에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와 소니 픽쳐스 사운드 엔지니어의 노하우가 더해진 WH-L600은 7.1채널 서라운드 사운드를 지원해 다채로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최적화된 제품이다”라며, “다양한 상황에 알맞은 음질과 음색을 구현하는 WH-L600과 함께 게임, 영화 등을 즐길 때 몰입감은 물론 감성까지 충만한 사운드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