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는 생활 방수와 미끄럼 방지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활동에 제격인 스포츠 방수 이어폰 ‘WI-SP500’과 가벼운 무게에 감각적인 외관이 더해진 ‘WI-C300’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소니 WI-SP500 착용.jpg


‘WI-SP500’은 오픈형 이어폰으로 운동시 음악을 듣는 것은 물론 자연스럽게 외부 소리도 확인할 수 있다. IPX4의 방수 규격을 갖춰 제품에 땀이나 가벼운 비가 닿아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미끄럼 방지 이어팁이 장착되어 격렬한 운동에도 귀에서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급속충전을 지원해 15분 충전으로 60분간 사용할 수 있으며, 고성능 배터리가 탑재되어 약 2시간의 완충전으로 최대 8시간 연속재생이 가능해 장시간 운동에도 배터리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AAC, SBC 블루투스 코덱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와의 호환되며,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등 AI 음성 비서 호출 기능으로 자유로운 스마트폰 컨트롤도 가능해 사용자 편의성도 충족시켰다. WI-SP500은 블랙, 핑크, 옐로우, 화이트 총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소니 WI-C300 착용.jpg


‘WI-C300’은 콤팩트한 디자인에 15g이라는 가벼운 무게로 남녀노소 누구나 장시간 착용해도 무리가 없는 무선 이어폰이다. 최대 8시간 연속 재생이 가능하며 9mm 고음질 고성능 진동판이 탑재돼 뛰어난 음질을 보장한다. 사용자의 편의를 고려해 원터치 NFC 연결 및 AAC, SBC 블루투스 코덱 지원과 선명한 HD 보이스 전화통화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WI-SP500과 WI-C300은 가벼운 무게와 다양한 기능을 두루 갖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라며, “무선 이어폰과 함께 일상 생활을 비롯해 스포츠나 아웃도어 활동 등 여가 시간에도 음악이 있는 생동감 넘치는 여유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무선 이어폰 2종은 3월 21일 정식 출시되며, 가격은 WI-SP500 109,000원, WI-C300 79,000원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