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이스라엘 비텐도(bTendo)사의 IP 자산 인수 및 대부분의 인력을 ST로 고용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비텐도의 혁신적인 스캐닝 레이저 프로젝션 엔진 기술과 ST의 세계적인 MEMS 전문 기술, 영상 처리 노하우 및 반도체 공정 기술을 결합하는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여, 차세대 스마트폰, 디지털 카메라 및 노트북에 탑재하기에 이상적인 저전력 소모의 초소형 평가 샘플을 개발 해냈으며, 현재 잠재 고객들이 이 샘플을 검토 중에 있다.

 

초첨을 맞출 필요 없이도 고해상도의 출력물을 보여주는 스캐닝 레이저 프로젝션 엔진으로 사용자들은 어디에서나 고품질의 동영상, 사진, 프리젠테이션 등을 보여줄 수 있다. 비텐도의 이 혁신적인 솔루션은 시중 제품 중에서도 가장 작은 사이즈에 최고의 효율성을 자랑하며, 가장 까다롭다는 모바일 기기 제조사들의 설계 요구 조건도 충족시킨다. 특히, 1.7cm3보다도 작고 5mm 높이도 안되는 모듈 형태이기 때문에 이 프로젝션 엔진은 초슬림형 스마트폰과 기타 휴대 기기의 탑재에도 이상적이라 할 수 있다.

 

ST의 아날로그, MEMS 및 센서 그룹의 부사장 겸 총괄 본부장 베네디토 비냐(Benedetto Vigna)는 “ST는 MEMS 분야의 개척자이자 업계 혁신의 리더이며, 우리의 피코 프로젝터는 사이즈가 작고, 저전력이며 사용이 편리하여 스마트폰, 디지털 카메라, 노트북에 적합한 제품이다. ST의 IP와 기술력을 비텐도의 스캐닝 레이저 프로젝션 엔진과 결합하여, 차세대 휴대용 기기에 프로젝터 탑재를 원하는 시장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며, 나아가 새로운 시장 개척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프로젝터 시장 조사기관인 퍼시픽 미디어 어소시에이츠(Pacific Media Associates)는 해당  분야에서의 ST의 노력을 강조하며, 피코 프로젝터 시장이 연평균 80%이상 성장율을 보이며 2011년  약 300만 대에서 2015년에는 5,8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