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큐포올 패널토론_AI for Good.png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번역 솔루션 개발 기업인 이큐포올(www.eq4all.co.kr)이 UN의 연례 행사인 ‘공공선을 위한 AI 글로벌 서밋 2020’에 참여하여, 수어(手語) 안내방송 제공으로 청각장애인 접근성을 개선한 사례를 소개했다고 22일 밝혔다.


‘공공선을 위한 AI 글로벌 서밋(AI for Good Global Summit)’은 지난 2016년부터 국제연합(UN)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하는 연례 행사이다.


UN의 14개 전문 기구 중 하나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AI 기술의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전세계 연구자와 기업, 공공정책 관계자들이 모여, 게 인공지능과 로봇공학이 가난, 영양실조 그리고 불평등과 같은 인류의 고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공공선을 위한 AI 글로벌 서밋 2020'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여파로 온라인 웹 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이큐포올은 글로벌 AI 분야 유망 스타트업으로 참여하는 ‘이노베이션 팩토리 라이브 피칭 세션’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의 중요성에 대한 배경 설명을 시작으로, ▲고속열차 SRT의 열차 안내 방송을 청각장애인 탑승자의 스마트폰에 수어와 자막으로 전달해주는 서비스와 ▲다중이용시설내의 응급 안내방송 내용을 청각장애인 방문자의 스마트폰에 수어와 자막으로 전달하는 플랫폼 개발 등을 소개하며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큐포올 고승용 대표는 “‘기술은 선한 곳에 우선적으로 사용되어야 한다’는 자사의 비전 및 가치가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이큐포올은 향후에도 정보화 사회에서 소외된 계층을 위해 AI 기술을 활용하여 접근성을 개선하여 그들의 사회 활동참여를 지원하는데 주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