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닉스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전반에 걸쳐 가상 데스크톱 서비스 ‘자이 프레임(Xi Frame)’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자이 프레임’은 개인, 조직, 고객 및 파트너들에게 클라우드 기반의 가상화된 업무 공간을 제공하며, 짧은 시간 내에 구동된다. 장소와 기기에 구애받지 않고 데스크톱, 파일, 네트워크에 안전하게 접속할 수 있다.


뉴타닉스는 아시아 지역 5개 클라우드 리전을 자이 프레임 솔루션 접속 지점으로 새로이 추가했다. 특히 한국에서만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서울 및 부산 리전 등 총 세 곳이 포함되었다. 나머지 두 곳은 호주(MS 애저)와 일본 오사카(GCP)다.


뉴타닉스의 이번 결정은 코로나19가 아시아 및 글로벌 경제에 점점 더 심대한 타격을 입히는 가운데 이뤄졌다. 아시아 기업들은 서비스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클라우드 기반 재택근무 서비스를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제 뉴타닉스 자이 프레임은 아시아 지역 25개 AWS, GCP, MS 애저 데이터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기업들은 개선된 서비스 접근성을 바탕으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자이 프레임 솔루션이 지원되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총 63곳이다.


니콜라 보지노빅(Nikola Bozinovic) 뉴타닉스 데스크톱 서비스 부문 총괄 겸 부사장은 “뉴타닉스는 아시아 기업들이 현 상황을 극복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자이 프레임 서비스 확대를 위해 빠르게 접근 지점을 늘린 것은 급변하는 상황에 거의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 뉴타닉스의 클라우드 기반 웹스케일 솔루션 역량을 대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타닉스는 최근 아시아 기업들을 대상으로 자이 프레임 30일 무료 서비스를 사용자 수 제한 없이 제공한다고 발표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