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윈 앱.png


모바일 주유 앱 ‘오윈’이 차 1대당 평균 주유 소요시간을 5분에서 2분 30초로 최소 2분 30초 이상 50%까지 단축시키며, 주유도 ‘드라이브스루’처럼 이용하는 간편 주유 시대를 열고 있다.


모바일 주유 솔루션 ‘오윈’은 지난해 12월 서비스개편에 이어 코로나19 안심 주유앱으로 눈길을 끌면서, 지난 3개월간 가입자 수가 60배 이상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성장 배경에는 ‘카커머스 드라이브스루’가 자리잡고 있다. 오윈은 주유의 각 단계별 경계를 허물고 드라이브스루처럼 모든 과정을 심리스하게 간소화시키는 등 운전자가 주유소에 머무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오윈은 차 안에서 모바일 하나로 가까운 주유소 가격 검색부터 주유 예약, 결제까지 모두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주유를 할 때마다 주유원에게 주유량과 금액에 대해 일일이 설명하지 않아도 주유소 직원은 주유기 옆에 위치한 오윈 전용 주유 단말기에 원격으로 실시간 표시되는 주문 내용 확인 후 기름을 넣을 수 있다.


오윈 앱을 이용하면 주유소 가격 검색부터 주유 예약, 결제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5~10초 수준. 셀프 주유시 기름을 넣는 시간은 제외하고 주유기에 직접 유종과 금액을 입력하고 실제 결제까지 기기 조작에만 소요 시간이 2분 20초 정도 걸리는 것과 비교했을 때, 차 1대당 주유 주문부터 결제까지 총 소요 시간 2분 이상 단축되는 셈이다.


이처럼 주유 전 과정은 실시간으로 모바일 화면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주유를 마친 후 종이 영수증을 받지 않아도 최종 결제 내용과 할인 내역까지 모두 폰 화면을 통해 한눈에 볼 수 있다.


오윈 신성철 대표는 “오윈은 주유 과정 전반을 모바일 앱 하나로 간소화시키면서 실제 주유 소요시간을 대폭 줄이고 운전자와 주유소 모두에게 새로운 모바일 간편주유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운전자들의 생활을 한단계 업그레이드시켜주는 필수 모바일 앱 오윈은 주유를 넘어 식음료, 발렛파킹, 세차 등 더 다양한 생활 영역에서 카커머스 기술 혁신을 누릴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