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수스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컴퓨터, 게이밍 하드웨어/VR, 프로페셔널 컨셉 등 4개 부문에서 총 13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에이수스는 최근 5년 동안 iF 디자인 어워드의 수상 실적을 합산한 ‘iF 월드 디자인 인덱스’에서도 5개 부문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대만 브랜드 부문 1위, 컴퓨터 부문 3위를 포함해 아시아, 기업, 사내 디자인 팀 부문에서 10위권 안에 들면서 디자인 경쟁력을 과시했다.


에이수스 및 ROG 제품은 컴퓨터, 게이밍 하드웨어/VR, 프로페셔널 컨셉 등 4개 부문에서 13개 모델이 수상했다. 컴퓨터 부문에서는 ▲프로아트 스테이션 D940MX ▲에이수스 X409/X509/X545 ▲젠북 듀오 UX481 ▲젠북 프로 듀오 UX581 ▲프로아트 스튜디오북 One W590 ▲크롬북 CT100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에이수스 프로아트 스테이션 D940.jpg

▲ 에이수스 프로아트 스테이션 D940


이 가운데, ‘프로아트 스테이션 D940MX’은 크리에이터를 위한 데스크톱으로, 인텔 코어 i9 CPU와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80Ti GPU를 탑재해 고성능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에이수스 X409/X509/X545’ 시리즈는 콤팩트한 디자인에 나노엣지 디스플레이가 특징인 경량 노트북으로, 최신 10세대 인텔 코어 i7 CPU와 엔비디아 지포스 그래픽 칩셋이 탑재됐다. 젠북 프로 듀오 UX581은 15.6인치에 4K UHD OLED 디스플레이와 4K 스크린패드 플러스를 탑재했고, 젠북 듀오 UX481은 14인치 크기에 스크린패드 플러스를 장착해 멀티태스킹 등 크리에이티브 작업에 최적화됐다.


게이밍 하드웨어/VR 부문에서는 울트라 슬림 게이밍 노트북인 ROG Zephyrus S을 포함한 다수의 모델이 수상했고, 프로페셔널 컨셉 부문에서는 ROG와 BMW가 디자인 협업을 통해 미래의 게이밍 노트북을 표현한 ROG Face Off가 수상했다.


에이수스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디자인 어워드에서 에이수스의 다양한 라인업 제품들이 다수 수상을 하고, 특히 대만 브랜드 부문 1위를 차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에이수스는 고객의 편의성을 가장 중점적으로 고려하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담긴 디자인과 우수한 혁신 기술력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리는 권위가 높은 디자인 시상식이다.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디자인 등 총 7가지 부문에서 기능, 혁신, 사회적 책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하며, 올해는 전 세계 56개국에서 7,298점의 제품이 출품됐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