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에서도 ‘제로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24일 주유 업계 최초로 현대오일뱅크가 제로페이 도입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전국 147개 현대오일뱅크 직영점에서 제로페이를 통해 결제할 수 있으며, 제로페이 연계 모바일 상품권 사용도 가능하다.


제로페이는 은행앱과 간편결제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 결제 수단으로, 3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영수증을 발급받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여기에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 경남사랑상품권도 사용할 수 있다. 이들 상품권은 서울시와 경남도에서 발행하는 지역 상품권으로, 각 지역 내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상품권이다. 개인의 경우 7~10%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현대오일뱅크가 주유 업계 최초로 제로페이를 도입해 소비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제로페이 연계 지역 상품권 사용까지 가능해 스마트한 소비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제로페이 이용이 가능한 앱은 간편결제앱 11개, 은행앱 15개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