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2월 19일을 기준으로 제로페이의 누적 결제액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8년 12월 서비스를 시작한 제로페이는 은행앱과 간편결제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 결제 수단으로, 출시 1년 2개월 만에 누적 결제액 1003억 5484만 5183억원을 기록했다. 최근 5개월간 누적 결제액은 약 670억원에 이른다.


제로페이의 결제수는 지난해인 2019년 1월 대비 2019년 12월은 1만5915건에서 43만2808건으로 약 27배 증가했고, 같은 기간 결제액은 2억8000여만원에서 142억원으로 약 50배 증가했다.


제로페이 결제 현황.png

▲제로페이 누적 결제액 업종별 순위


제로페이는 한식 음식점을 중심으로 결제액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누적 결제액 1000여억원 중 가장 많은 금액인 210억원이 한식 일반 음식점에서 사용된 것이다. 이어 가구 소매업이 92억원으로 두 번째로 많이 사용됐으며 편의점, 청소년 수련시설 운영업, 커피 전문점이 각각 84억원, 63억원, 23억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제로페이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공용주차장, 문화시설, 따릉이 등 공공시설 이용 요금 할인이 주어지며 제로페이 연계 모바일 상품권의 경우 최대 10% 할인 구매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제로페이는 30%의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현금영수증과 달리 별도로 영수증을 발급받을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사용자가 이용하는 은행 및 간편결제(페이) 앱 내의 제로페이 바코드 혹은 QR코드를 스캔하여 결제할 수 있다.


이외에도 현재 제로페이 신규 고객에게 5000원 이상 결제시 3000원을 돌려주는 페이백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 누적 결제액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는 것은 직불결제 인프라가 새롭게 정착됐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제로페이 사용자들의 편의성과 가맹점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