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로봇 신제품 Gecko 싱글패드 그리퍼.jpg


온로봇은 20일 자국이 남지 않으면서도 접착력이 뛰어나고, 콤팩트한 사이즈의 싱글패드 신제품 ‘Gecko 싱글패드 그리퍼(Gecko Single Pad Gripper: Gecko SP)’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Gecko SP 그리퍼는 소형·경량·유연함을 바탕으로 사전 프로그래밍 없이 사용이 가능하고 쉽게 설치 가능하다. 가반 중량에 따라 SP1, SP3, SP5 모델로 선보이는 ‘Gecko 싱글패드 그리퍼’는 반짝이는 표면의 작업물 일지라도 자국을 남기지 않기 때문에, 자국 제거를 위한 추가 공정 없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평평하거나 매끄러운 곳은 비롯해 인쇄된 회로 기판, 알루미늄 메쉬, 헤드 개스킷 등 구멍 난 제품에서도 순조로운 작업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러한 성능의 바탕에는 도마뱀이 벽이나 천장에 붙어 안 떨어지고 달릴 수 있는 ‘반 데르 발스(van der Waals)’가 자리잡고 있다. 다양한 수상 경력에 빛나는 Gecko 그리퍼의 기술은 ‘반 데르 발스’를 적용한 수백만 개의 미세 섬유 줄기를 사용하면서도, 압축 공기나 외부 전력을 필요로 하지 않아 설비 비용과 유지보수 비용이 적다.


엔리코 크로그 이베르센(Enrico Krog Iversen) 온로봇 CEO는 “Gecko 그리퍼의 고유한 기술은 어떤 그리퍼도 할 수 없는 공정을 자동화한다. 고객에게 훨씬 더 많은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작고 유연한 포맷의 신제품을 출시하였다”며, “이는 고객이 로봇보다 애플리케이션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이는 쉽고 비용 효율적이며 유연한 로봇 액세서리를 제공하고자 하는 온로봇의 미션을 위한 진정한 의미의 플러그 앤 플레이 그리퍼다”라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