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트렌트 엔진 25주년.jpg


롤스로이스(Rolls-Royce)는 14일 항공여행에 변환을 가져오고, 항공사들이 새로운 서비스 표준을 수립할 수 있도록 내구성과 신뢰성을 제공하는 자사의 ‘트렌트(Trent) 엔진’ 출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최초의 트렌트 엔진은 지난 1995년 2얼 28일 캐세이퍼시픽(Cathay Pacific) 항공사의 첫 에어버스(Airbus) A330 동력장치로 채택되면서 비행을 시작했다. 이후 트렌트 엔진은 글로벌 항공의 성공사례를 구축하는데 일조했다.


지난 25년 동안 7개의 트렌트 제품군(500, 700, 800, 900, 1000, 7000, XWB)은 태양까지 390번 왕복하는 시간과 동일한 1억4천5백만 시간 이상의 엔진 비행시간 동안 약 35억 명 수송했다. 특히, 트렌트 700으로 구동되는 아에로플로트(Aeroflot) 항공사의 A330은 분해·수리 없이 5만 시간의 엔진 비행시간 세계 기록을 달성했다.


또한, 트렌트 엔진은 1910년 1,500개가 서비스 중이었지만 현재는 4,000개를 넘어섰고, 10년 후에는 약 7,500대에 이르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전망했다.


롤스로이스의 민간 항공 사업부문 사장인 크리스촐러튼(Chris Cholerton)은 “트렌트 엔진은 승객들에게 삶의 질을 높이는 멋진 여행의 기회를 제공했다“며 “이처럼 트렌드 엔진은 보다 지속 가능한 비행을 실현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 온 롤스로이스의 끊임없는 개척정신에 기반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정신은 울트라팬(UltraFan) 엔진 시험기 및 전기화 프로젝트와 같은 차세대 프로그램에서도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롤스로이스는 글로벌 서비스 네트워크 확장을 통해 엔진 유지보수 서비스에 대한 요구에 대응하고 있으며, 엔진 처리량을 더욱 향상하기 위한 ‘울트라팬 엔진’ 시험기는 최초의 트렌트 엔진 대비 연료소비를 25%까지 개선하는 집중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