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확보한 엘포인트를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롯데멤버스가 국내 최초로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 엘포인트 전환 서비스를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국가별 전환 비율은 베트남 1:20, 인도네시아 1:12이다. 고정 비율이 적용되고 전환 수수료도 없어 시점에 따라 원화보다 유리한 조건의 환전이 가능하다. 사용 후 잔여 포인트는 다시 기존 국가 엘포인트로 바꿀 수 있다.


엘포인트 앱 ‘전환하기’ 페이지에서 보유 포인트 현황과 전환 시 금액 등을 확인한 후 바로 바꿀 수 있다. 현재 월 최대 한도는 50만 엘포인트(베트남 1000만P/인도네시아 600만P)며, 추후 200만P까지 상향 예정이다. 최초 이용 시에는 현지 엘포인트 회원가입 동의와 영문명 등 일부 추가정보 입력이 필요하다.


엘포인트 베트남은 롯데호텔, 롯데센터 전망대,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등 현지의 롯데 가맹점은 물론 UOB은행 등 12개 제휴사 가맹점에서 쌓고 쓸 수 있다. 이 중 롯데센터 하노이 전망대는 영국 일간지 가디언 선정 ‘꼭 방문해야 할 세계 10대 도시 전망대’ 중 하나다.


엘포인트 인도네시아 역시 롯데면세점, 롯데쇼핑에비뉴, 롯데마트,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롯데리아, 엔제리너스 등 인도네시아 현지 롯데 가맹점과 사히드호텔 등 25개 제휴사에서 적립 및 사용 가능하다.


오상우 롯데멤버스 경영전략부문장은 “한국인들의 동남아 여행이 늘었을 뿐 아니라 K팝, K드라마 등 열풍으로 동남아 방한객 또한 급증하고 있다”며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엘포인트는 현지 법인에서 수년 간 안정적으로 운영해온 서비스인 만큼 3개국 회원 모두에게 보다 쉽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멤버스는 한국의 3900만 회원과 별개로, 인도네시아 460만, 베트남 330만명의 현지 회원을 보유 중이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