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가 ‘워크맨(Walkman)’ 출시 40주년 기념 모델 ‘NW-A100TPS’를 국내에서 200대 한정 예약판매를 소니코리아 온라인 스토어에서 단독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걸어 다니며 내가 원하는 음악을 듣는다’라는 뜻의 소니 워크맨은 개인 음향기기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소니는 1979년 세계 최초의 워크맨인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 ‘TPS-L2’를 선보이며 기존 음악감상이 가진 공간적 제약을 뛰어넘는 등 개인용 음향기기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세계 최초의 워크맨 TPS-L2.png
▲ 세계 최초의 워크맨, ‘TPS-L2’


TPS-L2에 이어 1981년 출시한 ‘WM-2’는 전세계적으로 약 250만대 이상 판매되는 큰 인기를 얻으며,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했다. 이후 소니는 ▲세계 최초 휴대용 CD 플레이어 ‘D-50’, ▲녹음, 재생(플레이백), 숫자 키보드 그리고 튐 방지 기술을 탑재한 세계 최초 미니 디스크 워크맨 ‘MZ-1’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High Resolution Audio, 이하 HRA)를 지원하는 워크맨 ‘NW-ZX1’ 등을 선보였다.


워크맨의 40주년 기념 모델인 ‘NW-A100TPS’는 최초의 워크맨 TPS-L2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에 소니의 최신 음향 기술을 더했다. 뒷면 패널에 각인된 40주년 로고를 비롯해, TPS-L2의 디자인을 복원한 소프트 케이스와 40주년 기념 스티커 등 전용 패키지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뉴트로(New-tro)’ 감성을 담았다.


워크맨 40주년 모델 NW-A100TPS.png
▲ 워크맨의 40주년 기념 모델인 ‘NW-A100TPS’


40주년 기념 모델은 안드로이드 OS를 지원해 구글 플레이 앱스토어에서 스트리밍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할 수 있다. 3.6형 HD 디스플레이에 블루투스, 와이파이(Wi-Fi) 연결을 지원한다.

이 외에도 마이크로 SD 카드를 추가로 삽입해 용량 확장이 가능하며, 한번의 완충으로 최대 26시간 연속 재생 가능한 고성능의 배터리를 탑재해 배터리 걱정 없이 하루 종일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한정판 모델인 ‘NW-A100TPS’는 12월 4일부터 소니 온라인 스토어(store.sony.co.kr)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하며, 가격은 449,000원이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