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 테크놀로지스이 빅스위치네트웍스와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따라 부합하는 네트워크 OS 선택할 수 있는 ‘오픈 네트워킹’ 전략을 강화하고, 엔터프라이즈 및 공공 부문 네트워크 인프라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가 글로벌 SDN 전문기업 ‘빅스위치네트웍스(이하 빅스위치)’와 OEM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 시장에 빅스위치 솔루션을 독점 공급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빅스위치를 대표하는 솔루션은 SDN을 활용해 네트워크 환경을 구성하는 ‘BCF(Big Cloud Fabric)’, 소프트웨어 기반의 네트워크 트래픽을 모니터링하는 ‘BMF(Big Monitoring Fabric)’,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운영과 통합 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멀티 클라우드 디렉터’ 등이다.

‘BCF’는 언더레이 SDN 솔루션으로 VM웨어와 자동화된 연계를 통해 SDDC(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구현할 수 있으며, ‘멀티 클라우드 디렉터’를 이용하면 AWS와 MS 애저 등 퍼블릭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네트워크를 통합해서 관리할 수 있다.


이번에 체결된 OEM 파트너십을 통해 델 테크놀로지스는 빅스위치 솔루션을 델 EMC 어플라이언스에 탑재하거나 또는 소프트웨어 형태로 국내 고객들에게 독점 공급 및 레벨 1~2의 기술 지원을 제공하는 등 대형 유통업체, 정부부처, 엔터테인먼트 기업, 공기업, 지방자치단체 등 다양한 국내 사례를 확보하고 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 사장은 “네트워킹이 소프트웨어 정의 환경을 기반으로 할 때 진정한 의미의 SDDC와 클라우드 환경이 완성된다”고 강조하며, “많은 국내 기업들이 빅스위치와 함께 제공하는 ‘델 EMC 오픈 네트워킹 솔루션’을 채택해, 빠르고 편리하게 SDN 기반의 데이터센터 현대화를 구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