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www.redhat.com)은 보다 강력한 개발자 경험을 제공하는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의 최신 버전인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4.2’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4.2는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 통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쉽게 지원하는 등 개발자들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비즈니스 가치를 혁신하고 향상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버전의 레드햇 코드레디 컨테이너(Red Hat CodeReady Container)를 통해 오픈시프트는 개발자에게 한층 가까워졌다. 코드레디 컨테이너는 개발자들이 로컬 개발을 위한 사전 구축된 오픈시프트 환경을 로컬 환경에 설치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컨테이너 개발 툴과 로컬 클러스터를 연결하는 프레임워크를 제공함으로써 로컬 환경에서 간편하게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준비가 되면 완전한 오픈시프트 환경에 구축할 수 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쉬’는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로 향상되었으며, 이스티오(Istio), 키알리(Kiali), 예거(Jaeger)를 기반으로 하고, 오픈시프트에서 마이크로서비스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 구축 및 관리를 간소화하도록 설계되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버리스’는 케이네이티브를 기반으로 하며 기술 프리뷰로 제공되는 이 기술은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때 사용자 요청에 대한 응답성을 유지하면서 애플리케이션의 자원 활용도를 0으로 축소하고 온디맨드 방식으로 확장함으로써 비용을 절감하는데 도움이 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파이프라인’는 개발자 프리뷰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로 제공된다. CI/CD 파이프라인의 각 단계를 자체 컨테이너에서 실행하며, 독립적으로 확장시켜 변화하는 요구를 충족할 수 있다. 


또한, 레드햇 오픈시프트 4.2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쉽게 전환할 수 있도록 다음 기능들을 추가함으로써 이질적인 IT 환경에서 보다 일관되고 통합된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AWS,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포함한 퍼블릭 클라우드와 오픈스택과 같은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서 간편하고 자동화된 방식으로 오픈시프트를 설치해 일관된 엔터프라이즈 경험을 제공한다.


오픈시프트 클러스터에서 오픈시프트 3에서 4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으며, 다른 클러스터로 워크로드를 간단하고 빠르고 자동화된 방식으로 복사할 수 있는 마이그레이션 툴링을 제공한다.


타사 스토리지 제공업체가 쿠버네티스 에코시스템에 보다 일관된 방식으로 연결할 수 있는 컨테이너 스토리지 인터페이스(CSI) 드라이버를 제공한다. 이 버전은 현재 베타 버전인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스토리지(OpenShift Container Storage) 4도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부문 수석 부사장 아셰시 바다니(Ashesh Badani)는 “레드햇은 개발자들이 쿠버네티스를 비롯한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기술을 보다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과 관리자의 우선순위를 균형 있게 유지하는 것을 우선시하고 있다. 이러한 목표를 염두에 두고 오픈시프트 4.2는 고객이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제공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