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는 세탁 솔루션 전문기업 ‘코리아런드리’가 미래 핵심역량 확보 및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세일즈포스 도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4일 밝혔다.


2013년 설립 후 셀프빨래방 브랜드 ‘워시엔조이(WASHENJOY)’를 운영하고 있는 코리아런드리는 카페, 플라워 샵, 플리마켓과 결합한 특색 있는 스토어 운영을 통해 코인빨래방의 차별화된 가치 제안은 물론, 다양한 특허를 통해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하지만 비즈니스 규모가 확장됨에 따라 코리아런드리는 스프레드시트를 통해 데이터를 관리하는 기존 방식의 한계를 경험했다. 주요 사업분야인 점포 확장에 필요한 고객 데이터, 인테리어 데이터, 유지 보수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 관리에도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됐다.


또한, 전국에 500개가 넘는 워시엔조이 매장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보다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지표를 통한 매장 최적화가 필수적으로 요구되었기에 모든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업계의 특성에 맞게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솔루션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코리아런드리는 당면한 문제점 개선과 더불어 전반적인 업무 생산성 증대를 위해 확장성, 유연성, 통합성 측면에서 글로벌 리더인 세일즈포스 세일즈 클라우드(Sales Cloud) 도입했다.


이번 세일즈포스 도입은 영업 잠재 기회 포착, 효율적인 파이프라인 관리, 고객 데이터 축적 등의 영업적인 측면뿐 아니라 인테리어 및 시설 비용 관리, 장비 유지 보수, 콜 센터 관리 등 자산 및 서비스 통합 관리까지 활용 범위를 확대하여 코리아 런드리의 총체적인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을 이끌었다.


비즈니스 활동상의 통합 데이터 확보 및 관리 체계 형성으로, 전국의 지점과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확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도다. 특히, 영업 활동의 체계화를 통한 시스템 형성은 브랜드 일관성을 강화시켰으며, 신입 사원들의 직무 습득 시간도 비약적으로 감소시켰다.


코리아런드리 서경노 대표이사는 “세일즈포스 도입을 통해 현장의 모든 영업 활동과 비즈니스의 흐름을 가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고 이는 전략적인 의사결정의 기반이 되었다”라며 “변화와 혁신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기업의 미래가치에 투자할 수 있는 결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세일즈포스 코리아 손부한 대표는 “영업의 방식이나 특징에는 차이가 있겠지만 결국 모든 기업에게 필요한 것은 지속 가능한 영업 방식과 기업의 미래를 책임질 유의미한 데이터들이다”라며 “기업의 규모와 산업군의 특색을 불문하고 국내 디지털 혁신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