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9-전경.jpg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엑스포 [블록체인 서울 2019]가 16일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개막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진짜 가치’가 무엇인지 논의하는 컨퍼런스와 각 업체 및 협단체의 블록체인 가치 구현 현황을 체험할 수 있는 엑스포로 구성되어 있는 이번 행사는 미래학자이자 다음세대재단 정지훈 이사의 기조연설로 문을 열었다.


정지훈 이사는 “블록체인은 인터넷의 연속이며, 인터넷의 발전 역사와 같은 흐름으로 나가고 있다”라며 “블록체인 적용에 앞서 반드시 생각해야 할 것은 블록체인 기술이 가진 사회적 의미이며, 기술이 가진 철학에 맞는 방향으로 발전시킬 때 사회적으로, 비즈니스적으로 큰 가치를 발현하게 될 것이며, 철학에 반하는 개발과 활용은 큰 후폭풍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서울 2019-기조연설.jpg


기조 연설 이후에는 삼성SDS의 최고기술책임자(CTO)인 윤심 부사장은 실제 삼성SDS 개발하고 고객들이 활용하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사례들을 상세하게 소개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삼성SDS는 블록체인 관련 특허 출원을 51개를 현재 국내외에서 출원 중이며, 110여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업체와 정부기관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설명해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엔터프라이즈, 금융, 인터넷서비스, 소셜임팩트 등 블록체인을 적용하고 있는 사례들을 카카오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 BNK금융지주 디지털-IT부문 총괄 박훈기 부사장, 블록체인 전문기업 엠블록체인의 마이클 최 회장 등이 참석자들과 소통에 나섰다.


블록체인 엑스포 [블록체인 서울 2019]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서울시, 부산시를 비롯해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 등 13개 기관이 후원하며,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16일 개막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진행된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