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H코리아는 오늘, 극한 날씨와 기온 변화가 이어지는 가을과 겨울에 대비하여 아파트, 상업 및 설비 시설물의 윤활 관리와 배관 보수, 냉방 설비 세정, 쿨링타워 및 각종 열 교환기 세관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설비 시설 관리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NCH코리아는 ‘설비 시설 관리 서비스’를 받는 시설물의 전반적인 운영 비용 절감을 돕는다. NCH의 오폐수 관리, 설비 유지보수 관리, 유출물 흡수제, 전문 세척제 친환경 인증 제품을 사용하여 시설 관리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NCH의 ‘설비 시설 관리 서비스’는 기존 산업 시설 유지 보수 시장뿐만 아니라 아파트, 쇼핑몰과 호텔, 병원, 학교, 발전 설비 시설 등을 포함한 상업 시장(커미셜 시장) 고객도 지원하고 있다.


NCH의 ‘윤활 관리 서비스’는 전문가가 각 설비의 성질에 맞는 그리이스와 오일을 선별 사용하여 장비 및 부품을 보호하여 극한의 조건에서도 장비 수명을 연장시켜준다. 대표제품인 NCH의 ‘프리마루브 블랙(PREMALUBE BLACK #1)은 저온에서 사용 가능한 동절기용 고성능 다목적 알루미늄 복합계 그리이스로서, 영하 28℃에서 최대 135℃(Max 204℃)의 온도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높은 하중을 받는 환경에서도 밀려나지 않아서 마모를 방지한다. 또한 프리마루브 블랙은 이황화몰리(MoS²)를 함유하고 있어 오염물질이나 먼지로 인한 마모를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녹과 부식 방지 성능을 제공하며, 다목적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여 재고를 줄일 수 있다.


NCH의 ‘배관 보수 서비스’는 배관 두께를 측정하는 기기를 사용하여, 부식 등으로 얇아진 곳을 찾아 산업용 배관 보수제로 덧씌워 배관을 보호하는 것으로서, 배관 손상 최소화를 위해 사용온도와 강도, 내화학성 등을 면밀히 확인하여 시설물을 보호한다. 배관 보수제인 NCH의 ‘랩잇업(WRAP IT UP)’은 붕대형 배관 보수제로서, 배관 및 드럼통, 보트 자동차 등에 생긴 구멍 또는 크랙이 발생한 부위에 직접 붕대처럼 감아서 파손된 배관을 보수할 수 있다.

‘랩잇업’은 주제와 경화제를 배합 후 사용할 수 있으며, 일시적 응급 복구용이 아닌 영구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탁월한 내온성을 제공하여 영하 40℃에서 최대 232℃ 온도 범위에서 사용 가능하여, 극한 조건 및 스팀 배관의 보수용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NCH의 ‘냉방 설비 세정 서비스’는 겨울철에 사용하지 않는 냉방설비의 부식방지를 위해 배관 내의 물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해 질소가스로 설비를 건조시키고 공기를 차단하여 밀폐시킨다. 설비의 녹 방지를 위해 물에 방청제를 혼합하여 설비를 세정한다.


NCH의 ‘쿨링타워 및 열 교환기 세관서비스’는 물을 사용하는 각종 열 교환 설비의 오염 물인 부식, 스케일, 슬러지, 뻘, 미생물막 등을 세정하는 것이다. NCH는 화학 약품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비 재질, 오염물 종류에 따라 가장 적합하며 안전성이 확보된 제품을 선정하여 부작용 없는 세관 작업을 진행한다.


NCH코리아 오준규 사장은 "NCH는 산업 유지 보수 부분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가장 폭넓은 시설물 관리 제품들과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높은 고객 만족도를 얻고 있다”라고 말하며, “NCH는 ‘설비 관리 서비스’를 받는 고객이 환경적으로 안전한 지속 가능한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하여 기업 자산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도록 가장 적합한 전문적인 제품, 서비스 및 기술 노하우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