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국립한글박물관-한글가족축제01.png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한글날인 오는 9일까지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2019년 한글가족축제’에 참가, 한글 디지털화의 역사를 보여줄 다양한 전시,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한컴-국립한글박물관-한글가족축제04.png


한컴은 이번 축제에서 한글과 관련된 ‘정보통신 발달 체험 존’을 운영한다. 한글 창제원리를 바탕으로 조합형 문자코드를 활용한 워드프로세서 ‘아래아한글 1.0’과 이를 작동할 수 있는 도스(DOS) 운영체제의 컴퓨터도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1940년대에 개발된 공병우 박사의 세벌식 타자기도 전시하며 한글 디지털의 역사를 관람객들과 공유하고 있다.


한컴-국립한글박물관-한글가족축제03.png


또한 전시공간을 8~90년대 동네 오락실 컨셉으로 꾸며, 컴퓨터를 처음 배우던 시절 한글 자판을 익히기 위해 자주했던 ‘한컴타자연습’이나 ‘두더지잡기’ ‘동전쌓기’ 등과 같은 고전 게임들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컴-국립한글박물관-한글가족축제02.png


이 외에도 한컴그룹의 지능형 홈서비스 로봇 ‘토키(Toki)’와 인공지능 통번역기 ‘말랑말랑 지니톡 고!’, 공유주차 플랫폼 ‘파킹프렌즈’ 등 도 함께 체험해 볼 수 있다.


한컴 관계자는 “한글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통해 온 가족이 즐기고 세대 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전시를 마련했다”며, “한글을 디지털로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인 ‘아래아한글’의 탄생 30주년을 맞아 한글의 의미를 함께 되새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90년 10월 9일 한글날에 설립된 한컴은 한글의 세계화를 위해 재외동포재단, 세종학당재단, 교육부 등과 손잡고 재외 한글 및 한국어 교육기관의 16만 여 재외동포 및 외국인들에게 한컴오피스를 기증한 바 있으며, 사단법인 우리문화지킴이를 설립하여 훈민정음 국보 1호 지정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한글 가치 재조명에도 힘쓰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