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열리는 업계 최대의 오픈소스 기술 연례 행사인 레드햇 포럼 APAC 2019의 아젠다 및 기조 연설자를 발표했다.


첫 행사는 9월 26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었으며 이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10개 주요 도시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다양한 산업에 종사하는 7,500명 이상의 참석자들이 이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서울에서는 오는 10월 16일(수) 개최된다.


레드햇은 정부, 금융, 의료, 통신 등 다양한 산업에 있는 기업들이 오픈 소스를 활용해 강력한 유연성 및 민첩성을 확보해 사업을 변화시키고 확장하는 것을 지원한다. 지난 5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레드햇 서밋부터 이어온 “Expand Your Possibilities”를 주제로, 레드햇 포럼은 기업이 오픈소스의 잠재력을 극대화하여 직면한 비즈니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포럼은 고객이 어떤 방식으로 오픈소스 기술 혁신을 활용해 인프라 및 애플리케이션을 현대화하고 흥미로운 혁신을 제공하고 있는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레드햇 포럼 서울2018.png

▲ ‘레드햇 포럼 서울 2018’ 전경


올해 레드햇 포럼은 레드햇이 어떻게 오픈소스를 통해 세상을 변화시키는 소프트웨어 및 프랙티스를 개발했는지를 공유하는 ‘일하는 방식의 변화(Changing the Way We Work)’ 기조 연설로 시작한다. 이와 더불어, 오픈소스를 활용한 협업으로 빠른 발전과 투명성 및 신뢰성을 확보하는 방안에 대해 기업들에게 조언을 전할 예정이다. 팀 이튼(Tim Yeaton) 레드햇 부사장 겸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를 포함한 여러 레드햇 글로벌 이사진들이 기조연설자로 나서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레드햇 포럼 APAC은 고객과 파트너가 오픈소스 개발 현황 및 트렌드를 배우고 오픈소스를 활용해 주요 고충을 해결하는 방법에 대해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성공사례를 공유하는 장으로서 레드햇이 기술 파트너 생태계와 직접적으로 네트워크 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레드햇 포럼에서는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 APAC 2019를 수여할 예정이다. 이 상은 오픈소스를 활용해 혁신 및 민첩성을 가속화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고객의 요구사항을 해결하고자 조직의 정보통신 기술에 변화를 꾀하고 현대화를 성공적으로 달성한 고객에게 주어진다. 지난해에는 두산정보통신과 한국전력공사가 레드햇 이노베이션 어워드를 수상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