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국방정보시스템 유지 보수 전담기관인 군인공제회C&C와 손을 잡고 국방 IT 환경 첨단화에 힘들 모은다.
 

한컴과 군인공제회C&C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군인공제회C&C에서 국방 IT 환경 첨단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은 ▲ 인공지능 ▲ 블록체인 ▲ 클라우드 ▲ 스마트워크 소프트웨어(SW) 등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기술을 군인공제회C&C가 운영 중인 다양한 IT 관련 플랫폼과의 접목을 추진하는 한편, 양사는 국방 IT 첨단화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개발 및 교육을 지원키로 합의했다.


한글과컴퓨터-군인공제회C&C 업무협약식.jpg

▲ 이광수 군인공제회C&C 사장(좌)과 변성준 한글과컴퓨터 총괄부사장


변성준 한컴 총괄부사장은 “이번 협약이 군 전력증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컴의 SW역량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한컴 외에도 그룹 내 계열사들이 보유한 가상현실(VR), IoT, 로봇 등 첨단 솔루션도 국방에 활용할 수 있도록 폭넓은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수 군인공제회C&C 사장도 “4차 산업에 기반한 국방정보화정책 변화가 전망되는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국방 IT에 적용하기 위해 한컴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