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지엠디와 연세대학교 재활학교가 손잡고 특수학교 최초의 VR(가상현실) 인지훈련 수업 도입을 추진한다.


한컴지엠디는 5일 연세대학교 재활학교에서 김현수 한컴지엠디 대표와 주예경 연세대학교 재활학교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VR 활용 인지훈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연세대학교 재활학교는 1959년 ‘세브란스 소아재활원’에서 시작되어 1964년 학교법인 연세대학교가 기독교 정신에 기초해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지체장애 특수학교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컴지엠디는 자사 VR 콘텐츠인 ‘한컴 말랑말랑 VR’을 연세대학교 재활학교에 제공하고, 연세대학교 재활학교는 이를 활용해 'VR 인지훈련 수업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재활학교 최초로 인지수업에 VR을 처음 적용함으로써 VR 인지훈련 분야의 기술 발전을 도모하는 것은 물론, 향후 활발한 인적 교류 및 협력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연세대 재활학교 학생-VR 인지훈련 체험.png


‘한컴 말랑말랑 VR’은 서울대, 가천대, 연세대, 건국대 등 주요 대학의료기관 전문의들과 협력하여 개발한 인지훈련 및 치매예방을 위한 VR콘텐츠이다. VR 적응 훈련, 인지훈련, 일상생활 훈련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의집중, 기억력, 반사신경반응, 시지각, 판단력 훈련 등 다양한 감각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한컴 말랑말랑 VR’은 현재 서울시 서대문구 보건소 ‘하하호호 홍제마을 발전소’, 부산시 금정구 치매안심센터, 하남시 보건소 등 전국적으로 다양한 복지시설에 보급되어있으며, 어르신들의 인지훈련 및 치매예방 목적으로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의 인지력 제고를 위한 프로그램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