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KeG_종합우승 경남.jpg


경상남도가 제11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 전국결선(이하 대통령배 KeG)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경상남도는 18일 대전 한밭대학교(대전 유성구)에서 개최된 대통령배 KeG 역사상 처음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으며, 우승 트로피와 함께 대통령상의 영광을 안았다.


경상남도는 카트라이더 종목에서 1위, 배틀그라운드와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3위를 차지하면서 총점 197점을 획득했다.


종합 2위에는 오디션 1위, 리그 오브 레전드 2위를 차지한 충청남도(179점)이, 종합 3위에는 배틀그라운드와 카트라이더에서 2위를 차지한 경기도(156점)가 차례로 올랐다.


대통령배 KeG 메달.jpg


각 종목별로는,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는 전통적인 강호 지역들을 이기고 울산광역시가 종목 우승을 차지했다. 2, 3위에는 충청남도와 경상남도가 각각 올랐다. 배틀그라운드는 대구광역시가 경기도와 치열한 경쟁을 펼쳤고, 대구가 총 2라운드 중 2, 3라운드 우승을 차지하면서 단 2점차이로 경기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카트라이더는 3번째 재경기까지 가는 승부 끝에 경상남도의 박대슬 선수가 막판 저력을 발휘하면서 1위에 올랐다. 경기의 전진우 선수와 강원 정유민 선수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오디션 종목에서는 충청남도와 제주도가 결승전 5라운드까지 동점을 기록하는 접전을 벌였고, 동점 시 게임 내 점수를 합산해 판단하는 룰에 따라 충남 김종욱선수가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외에도 시범종목에서는, 브롤스타즈에서는 서울의 ‘팀_MW’가 우승을 차지했고, 모두의마블은 대전 동광초등학교와 대전 배율초등학교가 각각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e스포츠협회장상을 받았다.


대통령배KeG 개회식.jpg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장은 폐회사를 통해 “대통령배 KeG는 지난 5월 지역예선을 시작으로 e스포츠 선수를 꿈꾸는 선수들의 도전의 장이자, 함께 즐길 수 있는 e스포츠 축제가 됐다. 한국의 e스포츠가 아마추어 씬에서도 전 세계의 본보기임을 증명한 대통령배 KeG가 매년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마다하지 않겠다. 종합우승으로 대통령상을 받은 경상남도지역뿐 아니라 16개 시도지역 모두에게 수고의 박수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